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호중, 이번엔 친모 '미스터트롯' 험담 의혹…소속사 "법적 대응"

트로트 가수 김호중. 뉴스1

트로트 가수 김호중. 뉴스1

가수 김호중(29)의 친모가 ‘미스터트롯’ 출신 임영웅, 이찬원 등을 험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호중의 소속사는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4일 네티즌 A씨는 유튜브를 통해 김호중의 친모 B씨의 음성이라는 주장과 함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B씨는 임영웅의 얼굴 상처를 언급하며 "내가 임영웅의 엄마였으면 얼굴에 흉터를 없애기 위해 두 번 세 번 수술을 시켜줬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다.  
 
또 임영웅과 이찬원이 TV조선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소리 보정을 받는 등 혜택을 입었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B씨는 이어 같은 프로그램 출신 영탁의 사재기 의혹과 TV조선 계약서 내용도 폭로했다.  
 
녹취록 공개 후 논란이 불거지자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전 매니저 측이 악의적으로 공개한 확인되지 않은 음성”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지속해서 논란을 만들고 있는 전 매니저 측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법으로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 측은 김호중을 대상으로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내고 스폰서 및 병역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김호중은 이후에도 상습 불법 도박 의혹, 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에 휩싸이며 구설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는 각종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