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리 '마오' 곤혹…中네티즌 "중국 못 올 것" 제작진 "오해"

가수 이효리. 사진 MBC

가수 이효리. 사진 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측이 출연자인 이효리의 ‘마오’ 발언 논란에 대해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2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8월 22일 방송 중 이효리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다만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며 “제작진은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 제작진은 “이효리씨의 최종 부캐릭터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라고 알렸다.
 
이효리는 지난 22일 방송에서 ‘환불원정대’ 프로젝트를 앞두고 유재석과 자신의 새로운 활동명을 논의하던 중 ‘마오’라는 이름을 언급했다.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으로 짓자, 마오 어때요”라면서다.
 

관련기사

이후 중국 네티즌은 ‘마오’라는 이름이 중국의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을 떠오르게 한다며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를 장난스럽게 언급한 것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효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중국에 진출할 생각하지 말라” “조심하라” 등 중국 네티즌의 비난 댓글이 이어졌고, 이에 반박한 한국 네티즌과 댓글 논쟁이 빚어지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