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대북제재 기업' 개성고려인삼과 물물교환 사업 철회"

서호 통일부 차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해 있다. 오종택 기자

서호 통일부 차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해 있다. 오종택 기자

통일부가 남북 물물교환 사업의 하나로 추진하던 북한 고려개성인삼무역회사와의 사업 계획을 철회하기로 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통일부가 국가정보원에 대상 기업에 대해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 같다”며 “해당 사업은 완전히 철회된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물물교환 방식으로 남북 교류협력의 물꼬를 트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에 통일부는 남측 대북사업단체와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 간 사업 계약에 대해 승인을 검토해왔으나, 이 회사가 대북제재 대상 기업인 것으로 최근 국정원을 통해 확인되면서 난관에 부딪혔다.
 
다만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물물교환 사업 자체가 백지화되는 것이 아니라 고려개성인삼무역회사랑 하려던 사업이 백지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