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오 어때요" 이효리 한마디에 뿔난 中네티즌 "올 생각 말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한 장면 [사진 MBC]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한 장면 [사진 MBC]

 
“(이효리는) 중국에 진출할 생각하지 마세요.”
“우리에게 (마오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22일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가 툭 던진 한 마디가 한·중 간의 감정싸움으로 비화됐다.  
이날 방송은 이효리와 엄정화, 제시, 화사 등이 걸그룹 ‘환불원정대’를 구성하는 에피소드로 꾸려졌다. 그동안 ‘놀면 뭐하니’를 통해 ‘유산슬’(트로트 가수), ‘유두래곤’(혼성그룹 멤버) 등 부캐릭터를 선보였던 유재석은 매니저 ‘지미 유’로 등장했다.  
 
논란의 발단은 지미 유가 이효리를 만나 새로운 활동명과 활동 조건을 놓고 논의하던 중에 벌어졌다. 이효리가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으로 짓자”며 “마오 어때요?”라고 제안했고, 이를 알게 된 중국 네티즌들은 ‘국부를 욕보였다’며 문제를 삼고 나선 것이다.  
 
중국에서 마오는 공산당의 지도자이자 초대 주석인 마오쩌둥(모택동ㆍ毛澤東)을 가리키는 명칭으로 쓰인다. 1950년대 대약진운동의 실패로 2000만~3000만명 가량이 아사(餓死)했고, 1960년대엔 문화혁명으로 많은 피바람을 일으켰지만 중국에선 외세에 맞서 나라를 지킨 ‘국부’로서 존경받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효리의 인스타그램에 몰려가 한국어와 중국어(한자)를 섞어 ‘왜 마오쩌둥의 이름을 함부로 쓰냐’ ‘네가 키우는 개 이름은 세종대왕이냐’ 등 항의를 쏟아냈다. 이에 한국 측 네티즌들이 ‘지나친 반응’이라며 반박하면서 4000여개의 댓글이 이어지는 등 과열 양상을 띠고 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쳐]

이효리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쳐]

한류 열풍으로 중국이 한국 엔터테인먼트의 큰 시장이 됐지만 양국의 문화와 정치 시스템의 차이로 이런 갈등은 종종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홍콩 사태 때는 슈퍼주니어 멤버 시원이 SNS에 홍콩인들을 응원하는 내용을 올렸다가 중국인들의 항의를 받고 게시글을 내렸다. 또 2016년엔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MBC 예능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 태극기와 청천백일기(대만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중국 측 항의가 이어지자 유튜브를 통해 공개 사과하기도 했다. 
 
한 방송국 관계자는 “중국은 내셔널리즘이 무척 강하기 때문에 자신들의 국격이나 체제에 조금이라도 손상이 가는 일이 벌어지면 집단적 불매운동이나 항의댓글로 대응하기 때문에 무척 조심스럽다”면서도 “하지만 MBC도 사전편집하면서 저런 작명 때문에 중국에서 반발할 것이라고 예상하지는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