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갈릴리장로교회’서도 무더기 감염…목사 등 20명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시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 발생했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 교회에서는 전날 첫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이날 목회자와 신도 등 20명이 추가되면서 확진자 수가 21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중 19명은 인천에 거주하고, 1명은 경기 김포 거주자로 파악됐다. 김포 거주자는 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으로 조사됐다.
 
이 교회는 6명의 목회자와 60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추가 확진 가능성이 있다고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신도들 가운데는 부평구뿐만 아니라 서울과 경기 거주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이들 전원을 자가격리하고 차례로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확진자가 나온 부평구청사를 임시 폐쇄하고 청사 인근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검사받은 부평구 공무원은 1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는 교회 관련 집단 감염이 잇따르는 점을 우려해 이날 교회 4066곳을 대상으로 대면 예배 금지를 촉구하는 공문을 직접 전달할 방침이다. 23일에는 공무원 2000여명을 투입해 관내 교회에 대한 집중 행정지도에 나설 방침이다.
 
인천 지역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516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