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 18년, 8400만t 사라진 알래스카 거대 빙하

알래스카 마타누스카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끝나자마자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중충한 날에는 햇볕이 간절했는데 이제는 선선한 바람이 그립습니다. 만년설과 빙하로 뒤덮인 먼 북쪽 나라에까지 생각이 미칩니다. 미국 알래스카 같은 곳 말입니다. 
 
알래스카는 빙하 천국입니다. 이름 붙은 빙하만 616개, 무명의 빙하까지 합하면 약 10만 개가 산과 계곡, 바다를 뒤덮고 있습니다. 개중에서 사람이 직접 걸어볼 수 있는 빙하는 많지 않습니다. 자동차로 접근할 수 있는 최대 빙하가 ‘마타누스카(Matanuska)’입니다. 알래스카 최대 도시 앵커리지에서 자동차로 2시간 거리, 추가치 산맥의 계곡을 메운 빙하입니다. 폭은 6.4㎞, 길이는 43㎞. 산맥 사이에 난 하얀색 고속도로라 할 만합니다.
 
몇 해 전 여름, 이 거대한 빙하의 끄트머리를 찾아갔습니다. 가이드를 따라 3시간 동안 빙하 위를 걸었습니다. 미끄럼 방지용 크램폰을 발에 끼고, 크레바스(빙하가 갈라진 틈)를 피해 다니며 스릴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마냥 즐거웠던 건 아니었습니다. 기후 위기 여파로 빙하가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는 걸 알았기 때문이었습니다. 2002년 이후 8400만t이나 되는 마타누스카 빙하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