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외국민 코로나19 확진자 577명…한국 외교관 6명도 확진

지난달 23일 오전 공군 김해기지에서 장병들이 이라크 파견 근로자 등 우리 교민을 안전하게 귀국시키기 위해 투입되는 KC-330 공중급유기가 이륙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지난달 23일 오전 공군 김해기지에서 장병들이 이라크 파견 근로자 등 우리 교민을 안전하게 귀국시키기 위해 투입되는 KC-330 공중급유기가 이륙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재외국민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70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됐다.
 
20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세계 58개국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재외국민 확진자는 577명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지난 5월 초 기준 24개국에서 나온 확진자 107명보다 470명 증가한 수치다.
 
대륙별로 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100명, 북미·중미·남미 230명, 유럽 80명, 중동 120명, 아프리카 23명 등으로 나타났다.
 
해외 공관에서 일하는 직원 가운데 한국 외교관 6명을 포함해 공관 직원 50여명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한국 외교관 2명은 재외국민 등의 귀국 지원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재외국민은 지난 5월 기준 7명에서 현재 23명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에 대해 '입국금지' 조처를 한 국가는 지난 5월 기준 153개국에서 현재 92개국으로 줄었다. 기업인 예외적 입국 완화 적용은 지난 5월 11개국 5081명에서 지금은 18개국 1만8166명으로 늘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