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은 "연내 성장지원펀드 9조원 조성…뉴딜사업 지원할 것"

한국산업은행이 성장지원펀드를 연내 9조원까지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장지원펀드를 통해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사업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의 모습. 연합뉴스

산은은 혁신창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3년간 8조원을 목표로 출범한 성장지원펀드를 연내 9조원까지 조성할 수 있다고 20일 밝혔다. 당초 목표보다 1조원(12.5%) 초과 달성한다는 것이다.
 
성장지원펀드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간 6조1000원을 성공적으로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1월부터 7월까지 7개월간 총 2조5000억원을 모집(출자확약서 기준)했다. 남은 5개월 동안 약 1조4000억을 추가로 모집하는 데엔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계산이다.
 
산은은 지난 3년 동안 성장지원펀드 프로그램 아래 IMM·JKL·스카이레이크·LB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유수의 사모펀드(PE)·벤처캐피털(VC) 운용사를 통해 약 40개의 펀드를 만들어 운용 중이다. 지금도 15개의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 7월 말 기준으로는 약 2조3000억원을 380여 개 혁신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산은은 성장지원펀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국내 혁신성장 생태계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에스디바이오센서(코로나 진단키트 제조)·직방(온라인 부동산 플랫폼)·카카오VX(스크린 골프·홈트레이닝 솔루션)·위메프(비대면 e-커머스)·마이리얼트립(온라인 트레블테크)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기업에 대규모 모험자본을 공급한 것을 대표적인 사례로 들면서다.
 
산은은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최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사업에 관련된 산업과 기업을 본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산은 관계자는 "건전한 투자생태계가 지속할 수 있도록 국책은행으로서 역할을 고민하는 것은 물론, 한국판 뉴딜의 핵심분야인 비대면·D(데이터)·N(네트워크)·A(인공지능) 부문 투자 규모를 현재 8000억원에서 더 확대할 것"이라며 "뉴딜 관련 정부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