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월 7일은 무슨 날? '푸른 하늘 지킴이' 레드벨벳이 알려드려요

K팝 걸그룹 '레드벨벳'(슬기·아이린·예리·웬디·조이)이 환경 문제에 팔을 걷고 나섰다. 전 지구적인 이슈로 떠오른 미세먼지,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서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는 19일 국가기후환경회의 사무실에서 '푸른 하늘의 날'(9월 7일) 홍보대사 위촉식을 열었다. 이날 위촉된 홍보대사는 유명 아이돌 레드벨벳이다. 
 
슬기와 아이린, 예리, 웬디, 조이는 홍보 영상과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전 세계인들의 미세먼지(대기오염)·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게 된다. 푸른 하늘의 날 인식 제고에도 힘쓸 예정이다.
19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열린 '푸른 하늘의 날'(9월7일)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반기문 위원장(오른쪽), 레드벨벳 슬기(왼쪽)와 조이(가운데)가 푸른 하늘의 날 약속 챌린지를 하고 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19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열린 '푸른 하늘의 날'(9월7일)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반기문 위원장(오른쪽), 레드벨벳 슬기(왼쪽)와 조이(가운데)가 푸른 하늘의 날 약속 챌린지를 하고 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푸른 하늘의 날은 맑은 공기를 위한 국제협력 증진을 위해 한국 주도로 지정된 최초의 유엔 기념일이다. 올해 처음 지정됐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제1회 푸른 하늘의 날을 기념해서 유엔환경계획(UNEP), 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등과 함께 대기오염 개선의 중요성을 알려 나갈 계획이다. 24일부터는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과 손을 잡고 '푸른 하늘의 날 약속 챌린지'를 시작한다. 여기엔 외교부와 환경부, 국제기구 등도 참여한다.
 
반기문 위원장은 이날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변화, 팬더믹(대유행) 같은 글로벌 이슈는 한 국가나 개인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 함께 해야 한다"면서 "미래 세대에 영향력이 큰 레드벨벳이 더 나은 미래, 푸른 하늘 만들기에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19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열린 '푸른 하늘의 날'(9월7일)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반기문 위원장(오른쪽), 레드벨벳 슬기(왼쪽)와 조이(가운데)가 푸른 하늘의 날 손팻말을 들고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19일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열린 '푸른 하늘의 날'(9월7일)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반기문 위원장(오른쪽), 레드벨벳 슬기(왼쪽)와 조이(가운데)가 푸른 하늘의 날 손팻말을 들고있다.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이날 위촉식에 참석한 레드벨벳의 슬기·조이는 "맑은 공기와 푸른 하늘을 지키는 일인 만큼, 많은 사람이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