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대출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재연장여부 8월 내 발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금융규제 유연화 방안 등의 한시 조치들의 연장 여부를 검토해 가급적 8월 내에는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손 부위원장은 이날 제17차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경기회복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금융권 전체가 실물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단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6개월 추가 연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9월 말로 마무리되는 대출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은 내년 3월까지 이어진다. 
 
유동성 커버리지비율(LCR) 완화 조치도 추가로 연장될 전망이다. LCR은 향후 30일간 예상되는 순 현금 유출액 대비 시장에서 즉시 처분할 수 있는 고(高) 유동성 자산의 비율이다. LCR을 낮추면 은행의 대출 여력도 커진다. 지난 4월 금융당국은 원화·외화를 합친 통한 LCR을 100% 이상에서 85% 이상으로 낮췄다.  
 
손 위원장은 “경기하강기에 개별 금융회사가 실물경제 지원에 소극적일 유인이 있다”며 “이런 행동이 합쳐져 실물경제에 대한 지원이 충분치 않게 될 경우 경제 전체적으로 경기 하강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금융권 일각에서는 이자유예 재연장 조치 등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재유행과 관련 “금융권에서 초심으로 돌아가 방역조치에만전을 기해달라”며 “콜센터와 같은 고위험시설의 경우 사업장 내 밀집도를 낮추고, 주기적으로 방역을 시행하는 등 기관별로 강화된 사업장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종합금융지원센터 설치  

금융위는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금융당국, 정책금융기관, 금융회사로 구성된 ‘집중호우 피해지역 종합금융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지원센터에서는 피해지역 기업과 주민들의 자금 애로 등을 종합적으로 상담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한다. 집중피해지역 내 금융기관 지점에서는 수해피해기업 전담 창구를 운영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