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익태'와 '에키타이 안' 사이…'친일청산' 공방 가열



[앵커]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지난 15일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가 정치권에 논란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김 회장은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안익태 선생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친일청산'을 강하게 주장했죠. 통합당의 반발이 이어졌는데 자세한 논란 내용을 조익신 반장이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 '안익태'와 '에키타이 안' 사이…"친일청산" 논란 >



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강력한 친일청산 메시지를 던진 김원웅 광복회장. 첫 타깃은 이승만 전 대통령이었습니다.



[김원웅/광복회장 (지난 15일) : 이승만은 반민특위를 폭력적으로 해체시키고 친일파와 결탁했습니다. 대한민국은 민족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되었고, 청산하지 못한 역사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도 도마 위에 올렸습니다.



[김원웅/광복회장 (지난 15일) : 안익태가 베를린에서 나치와 함께 만주국 건국 10주년 축하 연주회를 지휘하는 영상이 있습니다. 민족 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로 정한 나라는 전 세계에 대한민국 한 나라뿐입니다.]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의 묘를 이장해야 한다며 이런 일화도 소개했습니다.



[김원웅/광복회장 (지난 15일) : 전범 위패가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치인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국립현충원에는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된 전범, 그 전범의 졸개들이 묻혀 있더라. 당신들은 왜 그곳에 참배하느냐? 우리더러 과거 청산하라고? 당신들이나 제대로 하라.]



미래통합당은 김 회장이 분열의 선동가를 불렀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김은혜/미래통합당 대변인 (어제) : 국민이 자랑스러워하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가 김원웅 회장의 단 몇 마디 말로 한순간에 부끄러운 역사로 전락했습니다.]



김 회장의 과거 행적도 문제 삼았습니다. "박정희 공화당에 공채로 합격해서, 전두환의 민정당까지 당료로 근무했다"며 "독재 잣대만으론 김원웅은 부역자"로 비난을 받아야 한다는 겁니다. "친일파 후손인 박근혜보다 항일 독립운동가 자손인 김정은이 더 낫다"고 했던 과거 발언까지 소환했습니다.



[최형두/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어제) : 자신의 행적조차도 얼마나 복잡합니까? 우리가 역사의 해석이 단순하면 김원웅 회장처럼, 김정은이가 위인입니까?]



김 회장도 반격에 나섰습니다. 친일을 청산하자는데, 왜 통합당이 발끈하냐는 겁니다.



[김원웅/광복회장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어제) : 저는 미래통합당에 대해서 기념사에서 한마디도 얘기 안 했거든요. 단지 친일청산을 하자 이 얘기만 했는데 미래통합당에서 그렇게 펄펄뛰고, 화내고 저한테 욕하고 하는 거 보면 뭔가 그분들이 찔리는 게 있는 거 아니냐 그런 생각이 들고요…]



친일 청산은 정파적인 문제가 아니라며 친일파 묘역 이장 문제를 예로 들었습니다.



[김원웅/광복회장 (JTBC '뉴스룸' / 어제) : 통합당 당선자가, 지역구 당선자가 84명입니다. 그중에서 절반이 넘는 44명이 (친일파 묘역 이장에) 찬성을 했는데요. 거기에는 지금 주호영 원내대표도 포함돼 있습니다. 같은 대구에서 주호영 의원이랑 경쟁을 해서 낙선한 김부겸 의원은 민주당인데도 찬성을 안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김 회장의 주장을 부인하진 않았습니다. 다만, 단서를 달았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친일행적이 정보로써 뚜렷이 밝혀져야 하고 그 친일 행적이 국립묘지에 간 공적을 없앨 정도의 그런 어떤 친일행적이냐 아니냐 그 정도에 따라서 다 달리 판단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공적과 친일행적을 따진다. 쉬운 일은 아닌 듯합니다. 최근 장지 문제로 논란이 있었던 백선엽 장군의 경우는 어떨까요? 주 원내대표의 판단은 이랬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지난달 13일) : 또 6·25 전우 12만명이 동작동에 계시기 때문에 동작동에 모시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을 합니다만 이 정부에서 대전현충원으로 결정한 것 같습니다. 아직 (장례 절차가) 이틀이 남았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님의 결단을 촉구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원웅 광복회장을 지원사격했습니다. 광복회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이야기란 겁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어제) : 친일잔재 청산을 충분히 완료하지 못했다는 문제의식은 있었던 것이고요…]



[김부겸/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어제) : 광복회장님이 광복절이라는 어떤 계기를 맞아서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



정의당은 한발 더 나갔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 문제까지 거론했습니다.



[배진교/정의당 원내대표 : 친일이 확실한 사람들의 파묘를 다룬 '국립묘지법 개정안', 그들의 서훈 취소를 다룬 '상훈법 개정안'을 모두 처리하여 입법으로 말합시다. 안익태와 박정희, 백선엽은 모두 명백한 친일행위가 확인된 반민족행위자들입니다.]



사실 김원웅 광복회장이 제기한 문제들 표현이 강했을 뿐,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건 아닙니다. 애국가 논란이 대표적입니다. 애국가의 모태가 됐죠. '한국환상곡'을 작곡한 안익태 선생과 '만주축전곡'을 만든 에키타이 안(Ekitai Ahn). 안익태 탄생 100주년이었던 지난 2006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두 곡에 같은 멜로디가 쓰였다는 사실까지 말입니다.



안익태와 에키타이 안 사이. 광복 75주년을 맞았지만, 일제 36년이 남긴 망령 속을 아직 헤매고 있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문재인 정부 때린 반기문, 정계 복귀 신호? >



이번 광복절에 비판의 목소리를 낸 또 한 사람이 있습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입니다. 반 전 총장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이념편향과 진영중심의 국정운영으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쌓였다"며, 국민적 분열과 사회갈등으로 국력을 하나로 모으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말입니다. 그 예로 백선엽 장군을 들었습니다.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8월 15일 / 음성대역) : 구국의 영웅, 백선엽 장군을 떠나보내면서 정부가 보여준 태도는 보훈의 가치를 크게 폄훼시켰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북핵불용과 한미동맹을 강조하면서 '큰 시장·작은 정부론'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전형적인 보수 진영의 메시지입니다. 여기에 정부가 최근 발표한 그린 뉴딜에 대해선 "단기적 사업에 치중한 성격이 짙다"고 평가절하했습니다.



반 전 총장의 갑작스런 목소리에 정치권에선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왔습니다. 아마 '기름 장어' 기억하실 겁니다. 반 전 총장의 별명인데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외교관 출신 특유의 반반화법을 구사해왔습니다.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2015년 5월) : 제 정치적인 행보가 어떻게 될 것인지 여론조사를 한다든지 이런 것을 좀 자제를 해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훌륭하게 임기를 마치고 고국에 돌아와서 여러분들에게 인사를 드릴 때 자랑스럽게 인사를 드릴 수 있고, 또 여러분들도 저로부터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이런 기회를 주셨으면 대단히 감사하겠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본인의 생각을 직설적으로 밝힌 겁니다. 게다가 지난 대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반 전 총장은 사이가 나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이 반 전 총장에게 미세먼지 해결을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지난해 3월 21일) : 아세안 다녀오시느라고 여독이 아직 덜 풀리셨을 텐데 접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접견 (지난해 3월 21일) : 이번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 맡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때문에 반 전 총장의 발언을 놓고, 일부에선 정계 복귀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뚜렷한 대선후보가 없는 야권에 손짓을 했다는 겁니다. 당장 청와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정치적 목적을 뒤에 숨긴 발언들"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다른 날도 아닌 광복절, 친일 논란이 있는 백선엽 장군을 언급한 것이야말로 국론 분열을 부추기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계 복귀설에 반 전 총장 측근들은 일단 손사래를 쳤습니다. "광복절을 맞아 국가에 대한 걱정, 근현대사에 대한 단상을 풀어놓은 것일 뿐 정치적 의도는 '제로'에 가깝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엔 사무총장까지 지낸, 국가 원로로서 정부에 대한 충언,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반 전 총장의 진의는 앞으로의 행보를 좀 지켜봐야 할 듯합니다. 정치는 움직이는 생물, 기름 장어 그 이상이니까요.



오늘 국회 발제 이렇게 정리합니다. < '안익태'와 '에키타이 안' 사이…"친일청산" 논란 >

JTBC 핫클릭

[인터뷰] 김원웅 "친일 미청산 중심엔 이승만…사회 갈등의 원인" 민주 "광복회장으로서 할 수 있는 말"…통합 "편가르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