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친일 청산 꺼낸 광복회장 저격 "편가르기 동의못해"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 뉴스1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열린 경축식이 항의와 고성으로 얼룩졌다. 발단은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기념사였다. 이에 원희룡 제주지사는 "편가르기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반박했고 행사는 파행했다. 
 
제주도는 15일 제주시 조천체육관에서 원 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광복회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축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률근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은 김 회장의 기념사를 대독했다. 기념사에는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애국가 작곡한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현충원 명당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문장도 포함됐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원 지사는 미리 준비된 축사 대신 김 회장의 기념사에 반발하는 즉석 연설을 했다. 그는 "결코 동의할 수 없는 편향된 역사만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제주도지사로서 결코 동의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른바 친일세력이라고 하는 분들 중에는) 태어나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식민지의 식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 할 수 없는 인생경로를 살았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며 "비록 모두가 독립운동에 나서지 못했지만 식민지 백성으로 살아갔던 게 죄는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금 75주년 맞은 광복절에 역사의 한 시기에 이편저편 나눠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한다는 시각으로 우리 역사를 조각내고 우리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의 모든 행정 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가 이같이 발언하자 광복회원과 독립유공자 유족 등은 원 지사를 향해 "왜 친일을 옹호하느냐", "이념적인 발언을 하지 말라"며 소리를 높였다. 일부 참석자는 행사장을 떠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