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대통령 자산 3562억원 증발…취임 전보다 10%↓

‘억만장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유자산이 1년 사이 3억 달러(약 3562억원) 가량 증발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 "지난해 트럼프 순자산 3억 달러 증발"
"뉴욕 트럼프 빌딩 가치 하락과 골프장 불황 탓"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순자산을 27억 달러(약 3조2062억원)로 집계했다. 블룸버그는 2015년부터 억만장자 지수를 바탕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자산을 추정해 왔다. 2015년 당시엔 30억 달러(약 3조 5625억원) 가량으로 평가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자산이 취임 전에 비해 약 10% 가량 쪼그라든 셈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빌딩 수입이 떨어진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트럼프 빌딩’이라고도 불리는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의 ‘40 월 스트리트’ 가치가 하락한 영향이 컸다는 평가다. 골프장 불황도 자산 감소에 한몫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대신 사업을 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에릭 트럼프는 워싱턴 소재의 호텔을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어 새로운 투자자를 찾는 일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보유한 자산의 가치를 휘청이게 만든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만큼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고 분석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