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광훈 "집회 때마다 일대일 검진…외부서 코로나 테러 당했다"

전광훈 목사. 뉴스1

전광훈 목사. 뉴스1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이 교회에서 발생한 것에 대해 “이건 분명히 외부 바이러스 테러가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사랑제일교회 시설은 폐쇄됐다.  
 
15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전 목사는 전날 교계 언론인 크리스천투데이와 전화 인터뷰 기사에서 “영상을 지금 분석하고 있는데, 우리가 (코로나에)걸릴 수가 없다”면서 “우리는 집회 참석할 때마다 전부 검진 다 하고, 전부 1:1로 다 (검진)하고 했는데 지금까지도 안 걸렸는데, 이건 분명히 외부 바이러스 테러가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목사는 ‘광화문 집회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교인은 나오지 말라고 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미 (자가격리) 조치가 다 됐다”면서 “이번에 바이러스 테러 당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이런 답변이 위험한 것은 아니냐’는 지적에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전 목사는 교회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조치와 관련해 “검사받은 사람, 자기 자신이 조금 의심되는 사람도 자가격리했다”며 “우리는 정부보다 더 강력하게 끝내려고 한다. 어떻게 (코로나19 감염사태를) 끝내는지 시범을 한번 보이려고 한다”라고도 주장했다.
 
서울 성북구에 있는 사랑제일교회에서는 12일 교인 1명이 코로나 19 첫 양성 판정을 받은 이후 14일까지 4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는 이 교회 교인과 방문자 4053명에게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전날 진단검사 이행 명령을 발동했다.
 
당국은 사랑제일교회로부터 7∼13일 방문자 명단을 제출받아 시·도별 진단검사 대상자를 분류하고 있으나 교회 측은 전 목사를 명단에서 제외한 채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