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주식보다 돈되는 미술품 투자" 워홀 작품도 20만원이면 산다

앤디 워홀 작품을 단돈 1만원에 살 수 있다고? 농담 같지만 실화입니다. 최근 투자자 사이에서 입소문을 탄 ‘미술품 공동구매’입니다. 김환기, 이우환 화백 등 국내 작품뿐 아니라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 심지어 피카소의 작품도 단돈 1만원에 살 수 있답니다. 미술품 공동구매, 왜 하고 어떻게 하는 걸까요?
미술품 경매. 셔터스톡

미술품 경매. 셔터스톡

#미술품이 돈이 된다, 쏠쏠한 ‘아트테크’ 

=말 그대로 고가의 미술품을 여러 사람이 돈을 모아 구매하는 걸 말한다. ‘크라우드 펀딩’ 같은 형태다. 유명 화가의 작품의 지분을 소액으로 살 수 있다. 추후 미술품 가치가 상승하면 매각 후 지분만큼의 차익을 나눠 가지는 방식이다. 부동산 공동구매인 리츠와도 비슷한 개념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에술경영지원센터가 실시한 ‘2019 미술시장실태조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미술시장에서 거래된 작품 수는 3만9368점으로 전년 대비 10.2% 늘었다. 부자들의 취미로 여겨졌던 미술품 구매가 최근 3040세대를 중심으로 미술품 ‘아트테크(Art + Technology)'라는 이름의 재테크 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다.  
 
=미술품의 경우 희소성이 있기 때문에 잘만 고르면 수년 후 작품 가치 상승으로 차익을 버는 재미가 쏠쏠하다. 생존 작가의 작품을 사면 이자소득세나 양도소득세도 안 든다. 딜로이트가 2016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995년부터 2015년까지 20년 동안 현대미술 지수의 연평균 수익률(10.71%)이 미국의 S&P500지수의 연평균 수익률(8.3%)보다 높았다. 직접 미술품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구입 후 학교나 관공서 등에 빌려주고 저작권료를 받는 투자방법도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가 오르는 미술품 특성상 단기 차익을 노린 투자자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어떤 작품 팔리나

1984년에 제작된 이우환의 '동풍 East Winds'이 5일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한화 약 20억7000만원(HKD 1350만)에 낙찰됐다. 사진은 서울옥션 제공.

1984년에 제작된 이우환의 '동풍 East Winds'이 5일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한화 약 20억7000만원(HKD 1350만)에 낙찰됐다. 사진은 서울옥션 제공.

=국내에선 2018년 10월 처음 온라인 사이트에서 미술품 공동구매가 이뤄졌다. 공동구매 플랫폼 ‘아트앤가이드’에서 국내 거장인 김환기 화백의 작품 ‘산월(1963)’이 4500만원에 시장에 나왔다. 시작 7분 만에 총 30명이 참여하면서 마감됐다. 구매자 가운데 30~40대가 12명(63%)으로 가장 많았다. 구매자들은 1개월 후 산월을 5500만원에 매각해 22%의 수익을 얻었다. 국내 현존 작가 중 가장 작품값이 비싼 작가인 이우환 화백의 작품도 두 차례 공동구매 시장에 나왔다. 2019년 공동구매 플랫폼 아트투게더를 통해 ‘선으로부터’와 ‘대화’가 팔렸고, 지난 3~5월에 걸쳐 아트앤가이드를 통해 ‘동풍’이 15억9500만원에 팔렸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핀크’는 미술품 공동구매 서비스인 ‘아트 투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처음 출시돼 현재까지 총 24개 작품을 공동구매 시장에 선보였다.
 
=해외에선 지난해 스위스 소셜커머스 업체인 ‘코카(QoQa)'를 통해 파블로 피카소의 작품 ’소총병의 흉상(1968)‘이 약 191만 달러(한화 약 21억6000만원)에 팔렸다. 2만5000명의 투자자가 공동구매했다. 국내에서도 해외 유명작가의 작품을 공동구매 할 수 있다. 지난 5월 모바일 금융서비스 핀크와 아트투게더가 제휴해 세계적인 팝 아트 거장 앤디 워홀의 작품 ’LOVE'를 공동구매 시장에 내놨다. 고객 100명이 평균 20만원을 투자해 10분 만에 팔렸다.
 

#어떻게 사나

=통상 온라인 플랫폼에서 미리 작품을 선정, 구매한 뒤 일정 기간 공동구매 투자자를 모집한다. 미술품 원소유자가 플랫폼 사업자에게 판매를 위탁하면 투자자들이 플랫폼 계좌에 돈을 입금해 구매하는 방식이다. 업체별로 1인당 구매 한도를 수백만원으로 제한하는 곳도 있다. 작품을 구매하면 판화나 온라인 증서 등 형태의 작품확인서가 제공된다. 플랫폼 업체는 공동구매가 진행된 작품이 추후 매각되면 최종판매금액과 대여 수익 등을 합해 구매자들에게 분배한다.
 

#법적 문제는 없나

=아직 미술품 공동구매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는 법은 없다. 현재는 민법 제3장 제3절에 나오는 ‘공동소유(제262조~278조)’ 개념이 적용돼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물건의 지분(소유권)을 여러 사람이 분할해 구매하는 방식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투자’의 개념은 아니고 ‘공동소유’의 개념으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라고 말했다.
 
=아직은 ‘투자’ 목적으로 접근했다가 손해라도 입으면 낭패다. 판매를 중개하는 업체가 투자 관련 인가를 받은 공식 금융투자업체가 아니기 때문이다. 미술품을 샀다가 사고가 발생하면 투자금을 돌려받는 등의 법적 보호를 받기 어렵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그게머니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