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 이번엔 최민희와 비구니 설전 "내 성생활 관심꺼라"

배우 김부선. 뉴스1

배우 김부선. 뉴스1

 배우 김부선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분 범죄자 아닌가”라며 최민희 전 의원을 겨냥한 글을 남겼다. 
 
앞서 김씨는 공지영 작가의 세 번째 남편과 불륜 관계였다는 의혹에 해명하며 “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고 밝혔는데, 이를 두고 최 전 의원이 “2018년 거짓말, 스스로 인증한 것”이라며 걸고넘어지자 맞대응한 것이다. 최 전 의원이 언급한 ‘거짓말’은 김씨가 주장했던 모 정치인과의 스캔들로 해석된다.
 
김씨는 글에서 “방송국에서 왜 이런 여자를 자꾸 부르냐”라며 “관심 꺼주시고 본인 성생활이나 신경 쓰시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2018년 7월 대법원에서 피선거권 박탈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원을 확정받았다. 
 
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또 다른 글에서 “삼십년 갈아탄 오빠들 세보니 @미만이네요”라며 “이쯤 되면 성직자 수준 아닌가 했다”고 자신의 비구니 발언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김씨는 최근 공 작가와 각을 세웠던 데 대해서도 사과했다. 공 작가는 지난 11일 김씨가 자신의 전남편으로부터 음란 사진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했다고 주장했고, 이에 김씨도 “협박과 요청의 차이”라며 반박에 나서면서 공방은 가열됐다.

관련기사

그러던 중 공 작가가 돌연 SNS 활동을 중단하면서 이들의 설전은 일단락됐다. 이후 김씨는 페이스북에 “공 작가는 (혹시) 외부에서 들은 소문 등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었다”며 “공 작가에게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