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제 징용 피해자 측과 일본 기업이 대화를”

일제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관련해 원로 시민단체가 피해자와 일본기업의 직접 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들 당사자 해결 촉구
“일본, 기업 대화 시도 막지 말아야”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는 14일 광복 75주년 성명을 통해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양국 정부가 나서서 협상을 타결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면서 “민사배상 소송인 강제징용 문제에 피해자 측 소송대리인과 일본기업의 소송대리인 사이에 대화와 협상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두 단체는 “중국의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일본 전범기업 사이에 배상이 이뤄지고 사과와 화해를 성사시켰던 선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두 단체는 성명에서 “피해자 법률대리인 측이 일본기업 대리인 측에 여러 차례 대화를 제의했지만 일본 기업 측은 일본 정부의 강경한 압박 때문에 나서지 못해온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일본 정부는 민사소송의 당사자인 일본기업이 대화에 나서는 것을 막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1세기에 들어서 등장한 아베 신조 정권이 태평양전쟁 이전의 시대착오적 가치관을 역사수정주의라는 이름으로 일본 사회에 강요한 탓에 동아시아평화를 위한 한일 동반자 시대가 닫혀버리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화상 회의를 열고 일본 지식인들과 함께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한 바 있다. 회의에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최상용 전 주일한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최은혜 기자 choi.eunhye1@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