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양평 주민 31명 코로나 무더기 확진…광진구 29번 접촉

보건소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보건소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프리랜서 김성태

경기 양평군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양평군에 따르면 서종면 명달리 주민 61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1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나머지 가운데 25명은 음성, 5명은 판정이 보류됐다.
 
이들 주민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광진구 29번째 환자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광진구가 공개한 이동동선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10일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해 양평군을 방문, 지인과 함께 차를 타고 동네 마트와 농장, 음식점 등을 다녔다. A씨는 평일에 서울에 머물다가 주말에는 서종면에서 지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현재 추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역학조사 완료 후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