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양병원서 만난 전부인, 흉기로 숨지게한 80대 징역 8년

법원. 연합뉴스

법원. 연합뉴스

같은 병원에 입원해 있던 전 부인을 살해한 80대 남편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부(정지선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82)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5일 경기도 부천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전 부인 B(78)씨와 말다툼하다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B씨와 약 45년 전 이혼 후 지내다 허리를 다쳤는데, 자녀들이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어머니와 함께 입원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해 B씨와 같은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A씨는B씨로부터 “돈을 빼앗아 가려고 나한테 잘해주느냐” 등의 말을 듣고 격분해 말다툼을 이어가다가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평소 ‘자식들에게 병원비 등으로 많은 부담을 준다’는 이유로 피해자에게 불만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살인 범죄는 중대 범죄이나 A씨가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고 고령과 지병, 자녀들의 선처 호소 등을 고려했다”며 권고형의 하한보다 낮은 형을 선고했다. 살인죄의 경우 처벌불원 등 감경요소가 있으면 권고형의 범위는 징역 10~16년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