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반기 금융권 연봉 누가 많았을까?…현역 1위는 정태영

상반기에도 금융권에선 수십억원대 고액 연봉자가 쏟아졌다. 현직 임직원 가운데 최고액을 수령한 이는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중앙포토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중앙포토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각 금융회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금융회사 현직 임직원 중 가장 많은 임금을 수령한 사람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다. 현대카드(10억8400만원)·현대캐피탈(8억2500만원)·현대커머셜(7억5400만원) 등 회사 세 곳의 대표이사를 겸하고 있는 정 부회장은 세 회사로부터 총 26억6300만원의 임금을 수령했다. 이 중 급여는 14억8500만원이고, 상여 및 기타 근로소득은 11억7800만원이었다.
 
삼성카드에서는 전임자가 최고 임금을 수령했다. 원기찬 전 대표이사는 지난 상반기 회사로부터 퇴직금 47억600만원을 포함해 총 58억2000만원을 받아갔다. 최영준 전 부사장도 퇴직금 28억3100만원을 포함해 총 29억4100만원의 임금을 수령했다.
 

증권사 1위는 최현만…수십억원 수령자 다수

 
그 밖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5억4700만원,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은 5억20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이사, 정원재 우리카드 대표이사,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는 수령액이 5억원이 넘지 않아 공시대상에서 제외됐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김경빈 기자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김경빈 기자

증권업계엔 고액 임금자가 더 많았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지난 상반기 26억4100만원을 수령했다. 이 회사의 김연추 상무보 또한 상반기 21억2600만원으로 받으면서 최 수석부회장 뒤를 이었다. 김 상무보는 한국투자증권에서 차장으로 재직하던 2018년 상반기 22억2998만원의 보수를 받아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박선영 한양증권 상무도 눈에 띈다. 박 상무는 상반기 급여 6800만원에 상여 및 기타근로소득 20억8700만원을 수령하면서 총 21억55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사에선 민은기 이사대우실장(13억원), 이동열 부장(11억7200만원) 등도 10억원대 고임금을 수령했다.
 
하이투자증권에선 김진영 부사장(20억4100만원)을 비롯해 박정근 상무(13억3800만원), 박인준 상무(12억5100만원), 오재용 상무보재우(12억2900만원), 김정곤 부장(11억6800만원) 등 다수 임직원이 10억원 넘는 임금을 수령했다. 메리츠증권에서도 최희문 부회장(18억8161만원), 김기형 사장(18억2775만원), 여은석 부사장(17억5050만원), 이세훈 부사장(17억4963만원), 김경성 전무(16억5824만원) 등이 10억원대 임금을 받아갔다.
 
한국투자증권에서는 김남구 회장이 16억2251만원을 받아 최고 임금을 수령했다. 유상호 부회장이 14억3105만원, 정일문 사장이 10억9989만원을 수령한 가운데, 방창진 상무보(16억1163만원), 이재성 차장(15억1155억원), 한우준 차장(12억6714만원), 김용식 전무(12억1896만원)등도 경영진보다 많은 임금을 받아갔다.
 
NH투자증권에선 정영채 사장이 10억2500만원을 받았으며 김연수 상무가 13억2700만원, 서재영 상무대우가 10억4500만원을 수령해 정 사장을 앞서기도 했다. DB금융투자에서는 곽봉석 부사장이 18억8200만원을 받았으며 이근우 팀장도 10억7200만원을 수령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는 이주한 전무(15억2900만원) 정유호 전무(13억4200만원) 김영진 이사(12억5100만원)가 10억원대 임금을 수령했으며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12억4100만원), 최용석 한화투자증권 상무(12억7700만원) 등도 상반기에만 10억원대 임금을 받았다.
 

금융지주 1위는 김정태…22억7000만원 수령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연합뉴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연합뉴스

5대 금융지주 회장 가운데서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상반기 22억7000만원의 임금을 수령하며 1위에 올랐다. 김 회장은 회사로부터 급여 4억1400만원에 장·단기 성과급 17억93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사의 함영주 부회장은 급여(2억7500만원)와 상여(2억7900만원)를 합해 총 5억5400만원을 받았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상반기 급여 4억원, 상여 4억5000만원 등 총 8억5000만원을 수령해 금융지주 회장 가운데 2위에 올랐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6억9900만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5억7800만원을 수령했다.
 
보험사에서는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이 지난 상반기 급여 3억5940만원과 상여 12억2130만원 등 총 15억9720만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급여 4억700만원과 상여 및 기타근로소득 9억1900만원 등 13억2600만원을 수령해 2위에 올랐다. 이철영 전 현대해상 대표는 퇴직금 28억400만원을 포함해 총 34억4100만원을 받아가기도 했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상반기 급여 4억100만원, 상여 및 기타 근로소득 7억5100만원 등 총 11억5200만원을 수령했다.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도 급여 8억1975만원, 상여 및 기타근로소득 1억4217만원, 기타 근로소득 317만원 등 9억6192만원을 받았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6억9300만원),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6억2700만원), 이재원 푸본현대생명 사장(6억1000만원), 김정남 DB손해보험 부회장(5억6900만원)도 5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 지난 3월 퇴임한 박윤식 전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는 퇴직금 8억2940만원을 포함해 총 10억2500만원의 임금을 수령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