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경부, 섬진강 등 주요 댐 운영관리 긴급 조사 착수

지난달 27일 오후 전북 임실군 섬진강댐에서 안정적인 수위조절을 위해 비상여수로를 통해 초당 290t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7일 오후 전북 임실군 섬진강댐에서 안정적인 수위조절을 위해 비상여수로를 통해 초당 290t의 물을 방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이번 집중호우 당시 발생한 댐 하류 지역 피해와 관련해 긴급조사에 들어간다. 
 
환경부는 최근 하류 지역의 피해가 발생한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 등의 운영·관리가 적정했는지를 조사하기 위해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위원회는 방류량, 방류 시기, 방류 기간, 방류 통보 여부 등 댐 운영의 적정성과 운영 관리 전반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위원은 권역별 지자체와 관련 학계, 지역협의체가 추천한 전문가들로 선발한다. 위원장도 민간이 맡는다. 
 
환경부는 "위원회를 구성하기 전이라도 당장 다음 주부터 사전조사를 개시할 예정"이라며 "지역 주민 의견을 반영해 객관적이고 신속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