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총리 “한국 코로나 대응 모범”…文대통령 “긴장 안 늦춰”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모리슨 총리의 요청에 따라 35분간 진행됐으며, 지난 4월 7일 이후 4개월 만에 이뤄졌다.
 
모리슨 총리는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에 대응해 확진자를 차단했다”며 “선진적이고 모범적인 한국의 대응 사례를 호주도 참고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좋은 평가 감사하다”며 “아직 산발적인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통화에서 백신 개발과 공급에 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에 소재한 국제기구인 국제백신연구소에 호주가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모리스 총리는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7 회의에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양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함께 참여한다면 G7의 지역적 대표성을 제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다양한 글로벌 현안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는 데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후보에 대한 호주의 지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모리슨 총리가 6·25 전쟁 70주년 행사 영상 메시지에서 한국의 평화를 지지해준 것에 감사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호주 정부가 계속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모리슨 총리는 내년 양국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호주를 방문하기를 희망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며 적절한 시기에 방문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