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연 "맞짱뜨자"며 3명 팼다, 신촌 카페 앞 '묻지마 폭행'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서울 신촌과 북가좌동에서 모르는 남성 3명을 이유 없이 때리고 달아난 20대 중반 남성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8일 오후 2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카페 앞에서 흡연하고 있던 30대 남성에게 접근해 "맞짱뜨자"며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고 폭행했다. 같은날 오후 6시 30분 A씨는 서대문구 북가좌동에서도 지나가던 남성 2명을 폭행했다.
 
A씨는 1차 범행 당시 피해자를 주먹으로 때린 후 소리를 지르고 물건을 던지다 경찰에 신고가 들어가자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CTV 등을 통해 추적한 끝에 A씨를 주거지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A씨의 영장신청 여부는 피의자 및 피해자들 보강수사 후 15일 오후 정도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