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진이형 얼마받아? 133억, 작년보다 두배 뛰었다 'IT연봉킹'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연합뉴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연합뉴스

"택진이형~ 밤샜어요?" 

지난해 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직접 목소리 출연을 해 화제를 모은 리니지 광고의 도입부다. 밤새워(?)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을 만든 덕분일까. 김 대표가 2020년 상반기에도 게임·IT업계 경영진 중 가장 큰 보상을 받았다고 연합뉴스가 14일 보도했다.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 대표는 올해 게임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을 성공시키며 저력을 과시했다. 

 

올 상반기 IT업계 경영진 급여는

게임·IT 기업들은 이날 각사 반기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급여·상여를 공개했다. 김 대표는 총 132억9200만원을 받았다. 10억1600만원, 상여 122억7600만원을 합친 금액이다. 지난해 상반기 그는 62억4800만원을 받았다. 작년과 비교해 올해 연봉 수령액이 두 배 이상 뛴 것이다. 엔씨 측은 "'리니지M' '리니지2M' 등이 모바일게임 매출 1∼2위를 동시에 달성한 성과를 고려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50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윤재수 엔씨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상여를 포함해 29억4200만원, 리니지M·2M을 총괄했던 이성구 전무는 상여를 포함해 22억7000만원, 김택헌 수석부사장(CPO)은 22억3300만원을 받았다.
 
또 다른 게임업체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20억3600만원을 받았다. 급여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받은 금액이다. 이 회사 창업자 방준혁 의장은 급여 6억9000만원을 수령했다.
 
네이버에서는 한성숙 대표가 23억600만원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1억58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에서는 조수용 공동대표가 5억9300만원을 받았다.
 

통신사 연봉킹은 SK 박정호 

박정호 SKT 사장. 뉴스1

박정호 SKT 사장. 뉴스1

이동통신3사 중에서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44억2000만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박 사장은 상반기 급여 8억5000만원에 상여금 35억7000만원 등을 받았다. 작년 동기(38억8100만원)보다 약 10% 오른 금액이다.
 
황창규 전 KT 회장은 급여·상여·퇴직금 등 22억5100만원을, 구현모 현 대표(사장)는 급여·상여 등 6억6000만원을 받았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20억6700만원을 받았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