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4년째 0원…삼성전자 연봉킹은 113억 권오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캐피시터) 생산 공장을 방문,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캐피시터) 생산 공장을 방문,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의 총수인 이재용(52) 부회장이 4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2020년 상반기 (1~6월) 반기 보고서를 통해서다. 현행 자본시장법에 따라 삼성전자를 비롯한 상장 기업들은 반기 경과 후 45일 이내에 증권관리위원회·증권거래소에 제출해야 한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무보수 경영 지속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수감된 이후 보수를 받지 않고 있다.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2018년 2월 경영 복귀 이후에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가 국민연금, 의료보험비 등을 정부에 원천납부하는 것을 제외하고 이 부회장은 사실상 회사에서 돈을 받지 않고 경영 활동을 하고 있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돈을 받은 임원은 지난 연말 종합기술원장직에서 물러난 권오현 고문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 고문의 상반기 보수는 113억4900만원으로 이 가운데 퇴직금이 92억9000만원이다.
 
삼성전자의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전동수, 윤부근, 신종균 고문 역시 각각 69억8900만원, 66억원, 64억2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들의 퇴직금은 59억~66억원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퇴직금은 지급규정에 따른 기준 급여에 개인별 근무 기간을 곱해 지급했다"고 밝혔다.
 
현직 최고경영진 가운데에선 김기남 반도체(DS) 부문 대표이사(부회장)가 올 상반기 9억9900만원을, 소비자가전(CE)부문 대표인 김현석 사장이 6억7000만원, IT·모바일(IM 부문 대표인 고동진 사장은 7억원을 각각 수령했다. TV 사업을 책임지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상반기 받은 보수 금액은 6억100만원으로 공시됐다.
 

LG 구광모 대표는 58억원 받아

삼성전자의 맞수 격인 LG전자에선 경영진 세대교체의 결과로 퇴직 임원들이 보수 금액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날 LG전자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성진 전 LG전자 대표이사(부회장)는  퇴직금 45억2900만원을 포함해 총 58억5100만원을 회사에서 받았다. 안승권 전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역시 퇴직금 57억6900만원을 포함해 63억6600만원을, 최고재무책임자를 지냈던 정도현 전 LG전자 사장도 55억2800만원을 받았다. 현 CEO인 권봉석 사장의 상반기 보수는 10억6000만원이었다.
 
구광모 LG 대표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구광모 LG 대표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해 미래형 커넥티드카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LG에 속해있는 구광모 대표는 급여 21억8400만원과 상여금 36억4000만원을 포함, 총 58억2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32억1200만원)와 비교하면 81.3% 늘어났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