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지지 40% 붕괴, 석달새 32%P 빠졌다…지지층 이탈 가속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9%라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은 14일 “11~13일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지지율은 전주보다 5%포인트 빠진 3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지율 39%는 대선 때 문 대통령의 득표율(41.1%)보다 2.1%포인트 낮은 수치다. 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를 기록한 것은 이른바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0월 셋째 주 39%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다.
 
8월 둘째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8월 둘째주,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지난주와 비교해 이번 조사에선 문 대통령 핵심 지지층인 30·40세대와 수도권의 지지 이탈이 도드라졌다. 30대 지지율(60%→43%)은 17%포인트 폭락했고, 40대(53%→47%)에서도 6%포인트 빠졌다. 서울(48%→35%, 13%포인트), 인천ㆍ경기(45%→38%. 7%포인트)의 하락세도 심상찮다.
 
특히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53%로 지난 2월 넷째 주 51%를 기록한 이래 6개월여 만에 과반이 됐다. 부정평가 이유로 부동산 정책을 꼽은 이들이 35%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12%, 경제ㆍ민생문제 해결 부족 8% 순이었다. 갤럽은 “문 대통령의 ‘집값 상승세 진정’ 발언, 청와대 다주택 고위 참모진 논란 등이 적잖은 괴리감이나 실망감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관건은 반등할 수 있느냐다. 첫 번째 위기였던 조국 사태 때는 39%를 기록했던 10월 셋째 주 이후 그다음 조사에서 41%로 반등했다. 위기감을 느낀 지지층이 집결해 40% 마지노선을 지켜주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처에 대한 호의적인 평가가 맞물리면서 상승세로 전환, 최고 71%(5월 첫째 주)를 기록하기도 했다.
 
두 번째 위기 국면을 맞은 여권 입장에선 반등 소재를 찾기 어렵다는 점이 난제다. 임기 초반 지지율을 떠받쳤던 북한 이슈는 되려 짐이 되는 모양새고, 코로나19로 경제 성장률도 잇달아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중이다.  
2015년 1월 넷째주,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2015년 1월 넷째주,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율 [한국갤럽]

 
다만 전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교했을 때 ‘총체적 붕괴 상황’은 아니라는 진단도 나온다. 갤럽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취임 1년 10개월 만에 이미 40%가 무너졌고, 3년 차 때였던 1월 넷째 주에는 긍정 평가 29%, 부정평가 63%로 긍정-부정 격차가 더블스코어를 기록했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국회에서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여권 입장에선 쓸 수 있는 카드가 많고, 무엇보다 상대편에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지지층 이탈세에 가속이 붙는 양상이다. 이번 갤럽 조사에서 정권 교체가 되는 것이 좋다는 답변(45%)이 정권 유지를 원하는 답변(41%)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선 "정부가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65%로 "잘 하고 있다"는 응답(18%)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미 차기 유력주자들도 최근 청와대 인사, 부동산 정책 등 현 정부의 주요 기조와 다소 결이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임동욱 한국교통대 교수는 "야당에 대한 반감이 현 정부 지지율 유지의 근간이었는데, 도덕적 우위 소멸과 경제적 무능이 합쳐지면서 민심 이반은 뚜렷해졌다"며 "여권내 대권 레이스까지 불붙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세 하락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