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장도 발라버릴 사람"···트럼프도 치를 떤 해리스 '송곳질문'

2018년 9월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후보자 인준 상원 청문회 당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의 직원 중 누군가와 로버트 뮬러 특검에 관해 상의한 적 있느냐"고 질문하고 있다. [NBC방송 캡처]

2018년 9월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후보자 인준 상원 청문회 당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의 직원 중 누군가와 로버트 뮬러 특검에 관해 상의한 적 있느냐"고 질문하고 있다. [NBC방송 캡처]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캘리포니아)이 등판하자마자 대선판을 흔들고 있다. '전사(戰士)' 이미지가 무색하지 않게 첫 연설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직에 맞지 않는 사람을 뽑아 미국이 누더기로 전락하고 있다"고 거침없이 몰아붙였다. 그와 함께 민주당 캠프에는 기록적인 후원금이 모였다.      
 

공화당 인사 궁지로 몬 미국판 '청문회 스타'
송곳 질문 끝 "예, 아니오로 대답하라"
"남자 신체에 정부가 간섭해도 되나"
낙태문제, 반어적 공격으로 궁지 몰아
트럼프도 "해리스는 미친여자" 경계감

바이든을 '졸린(sleepy) 조'라며 무시하던 트럼프 대통령도 해리스에는 극도의 경계감을 표시했다. "미친여자(mad woman)"라는 거친 표현을 쓰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폭스뉴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청문회 당시를 언급하며 "그때 해리스는 캐버노 법무관을 증오했고 화가 나 있었다"면서 "그런 모습은 처음 봤다. 그래서 그녀를 '미친여자'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거친 표현 자체가 그만큼 긴장하고 있다는 방증이란 분석이 나온다. 
 

"예, 아니오로 대답해 주십시오"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의 관계자와 로버트 뮬러 특검에 관해 상의한 적 있느냐"고 묻자 캐버노 후보자가 "기억나지 않는다"며 얼버무리고 있다.[NBC뉴스 캡처]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의 관계자와 로버트 뮬러 특검에 관해 상의한 적 있느냐"고 묻자 캐버노 후보자가 "기억나지 않는다"며 얼버무리고 있다.[NBC뉴스 캡처]

 
해리스 지명에 언론은 '첫 유색인종 여성 부통령 후보'란 타이틀을 앞세웠다. 하지만 민주당 지지자들이 해리스에 대해 가장 기대하는 건 피부색이나 성별이 아니다. 그보단 전투력, 그리고 예의 날카로운 질문으로 TV토론에서 상대방을 압도하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검사 출신 해리스는 상원 청문회 때마다 송곳 질문으로 화제를 모았다.  
 
상대를 궁지로 몰고 간 후 눈을 쳐다보며 "그런 적이 있습니까 없습니까" "예, 아니오로 대답해 주십시오"라고 반복해서 물어보는 게 특징이다. 이런 상황에 닥치면 후보자들은 당황하며 말을 얼버무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치를 떨게 한 캐버노 대법관 청문회 때도 그랬다. 해리스는 캐버노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운영하는 로펌의 직원 중 누군가에게 로버트 뮬러 특검에 관해 특별 상담을 해준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당시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을 파헤치고 있었다.  
 
캐버노는 "글쎄요, 실제 있는 사람을 염두에 두고 물어보는 건가요"라며 대답을 피했다. 그러자 해리스는 "제가 드린 질문은 대답하기에 매우 명확한 것"이라며 "예, 아니오로 대답해 달라"고 요구했다. 캐버노가 한 번 더 얼버무리려 하자 해리스는 다시 한번 "예, 아니오로 대답해주시죠"라고 몰아세웠다. 
 
캐버노는 "글쎄요 의원이 말하는 사람이 누군지 알고 싶다"며 다시 답을 피해갔다. 하지만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자 해리스는 "제 생각에 후보자는 누군가를 떠올리고 있는데 우리에게 그 이름을 말하기 싫은 것 같다"며 마무리했다.
 
이어 주제를 바꿔 바로 공격에 들어갔다. 낙태 문제다. 그는 "후보자는 정부가 남자의 신체에 대해 결정권을 갖고 권한을 행사할 수 있게 하는 법을 떠올릴 수 있나"라고 질문을 던졌다. 남자에 대해 그럴 수 없다면 여성의 낙태 역시 정부가 결정해선 안 된다는 걸 반어적으로 물은 것이다. 낙태 문제에 대해 보수적 입장을 가진 캐버노였지만 쉽사리 "그렇다"고 답할 수 없는 곤란한 내용이었다. 해리스는 여지를 주지 않고 다시 질문을 좁혀갔다. "여성이나 남성 중 누구에게는 그렇게 해도 되는가". 결국 캐버노는 "지금은 아무 의견이 없다"며 사실상 손을 들었다. 
 
이 장면을 담은 영상은 당시 미국 네티즌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해리스는 캐버노 외에도 윌리엄 바 법무장관 등 공화당 측 지명자들을 궁지로 모는 청문회 전사로 이름을 날렸다. 
 

술렁이는 공화당…"펜스를 껌처럼 씹은 뒤 뱉을 것"  

 
공화당 인사들도 이런 '위력'을 인정한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공보국장 출신 정치평론가 니콜 월리스는 MS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해리스가 (지난해 청문회에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추궁했던 일을 떠올리며, 해리스가 펜스를 껌처럼 씹은 뒤 뱉어버릴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해리스는 그들이) 가장 두려워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폴리티코와 인터뷰한 민주당 관계자는 "조(바이든)는 밝은 조명이 있는 큰 무대에서도 상대를 생선처럼 내장까지 발라버릴 수 있는 사람을 원했고, 해리스는 그걸 증명한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펜스 차례"라고 덧붙였다.
 

'전사' 해리스 지명에 하루 308억원 몰려

12잃(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과 부통령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가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한 고등학교 강당 연단에서 합동연설을 하기 위해 자리를 교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잃(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과 부통령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가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한 고등학교 강당 연단에서 합동연설을 하기 위해 자리를 교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해리스의 지명으로 민주당의 기세가 올라갔다. 후원금도 폭증했다. 미 정치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캠프는 해리스 지명 24시간 만에 2600만달러(약 308억원)를 모금했다. 역대 하루 기록의 두 배 수준이다. 
 
미국 금융과 경제를 주도하는 월가와 실리콘밸리도 해리스를 반기는 분위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월가와 실리콘밸리 기업인들은 '부유세'를 정책으로 내세우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보다 그나마 중도적 성향인 해리스 상원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선호했다. 해리스 지명 직후 '극좌파'라고 공격한 트럼프 캠프와는 좀 다른 분위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