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지지율 1위' 이재명…"2주간 종교시설 집회제한 명령"·

14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 제한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14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 제한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

경기도가 모든 종교시설의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각종 모임과 행사를 금지하는 내용의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교회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고 있어서다. 집합제한 명령을 중단한 PC방·다방·목욕장업·학원·교습소 등에도 예방수칙 준수 집합제한 명령을 내린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1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2주간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행정명령 대상은 도내 1만5778개 모든 종교시설이다. 현재 경기도엔 기독교시설 1만3707곳, 불교시설 1481곳, 천주교시설 399곳, 원불교·유교·이슬람교 등 기타 191곳의 종교시설이 있다. 행정명령에 따라 이들 종교시설은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관의 각종 대면 모임 활동과 행사를 금지한다. 예배나 미사·법회 등을 진행할 때도 큰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말하는 행위를 금지한다.
 
정규 예배·미사·법회 등도 ▶음식 제공 및 단체 식사 금지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이용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마스크 착용 ▶종교행사 전후 시설 소독 및 소독대장 작성 ▶시설 내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등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야 진행할 수 있다. 이를 어기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한다. 경기도는 집합제한 명령을 위반해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이에 대한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도 구상 청구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우리제일교회.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우리제일교회. 연합뉴스

집합제한 행정명령 왜?  

경기도에서 전체 종교를 대상으로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건 지난달 1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시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지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3일까지 도내 코로나19 환자 210명 중 37%에 이르는 78명이 종교시설에서 발생했다"며 "특히 종교모임 후 단체로 식사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성가대 연습을 하는 등 같은 위반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어서 행정명령을 발동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경기도에선 고양시 기쁨 153 교회(24명)와반석 교회(34명), 김포시 주님의 샘 장로교회(17명). 용인시 우리제일교회(72명)에서 각각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교회는 예배 후 단체로 식사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다. 이 지사는 "이번 종교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은 종교의 자유 침해가 아닌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다중이용시설도 집합제한

도내 PC방(7297곳)과 다방(1254곳), 목욕장업(897곳), 학원·교습소(3만3091곳) 등에도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하는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다. 경기도는 PC방은 지난 4월 8일부터 5월 5일까지, 다방과 목욕장업은 4월 10일부터 5월 5일까지, 학원·교습소는 3월 18일부터 4월 6일까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현재 경기도는 물류시설·콜센터·장례식장·결혼식장 총 1586곳과 유흥주점·감성주점·콜라텍·단란주점·코인노래연습장 8376곳을 대상으로도 별도 해제 시까지 방역수칙준수를 권고하도록 하고 있다. 다단계·후원방문판매·방문판매 4849개소에는 17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경기도는 또 주한미군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 관련 평택시, 중앙정부와 협의해 오는 21일부터 입국하는 미군과 미군 가족에 대해서는 72시간 전에 음성 여부를 확인한 후 입국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부 차원의 결정이 어렵다면 도민 의견을 수렴하고 도의회와의 협의를 거쳐, 불가피할 경우는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도입을)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한국 갤럽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1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도정에만 신경 쓰겠다"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심경을 묻는 말에 답변하지 않았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