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북 개별관광은 교착상황 돌파위한 창의적 해법"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 개별관광은 남북 교착상황 돌파를 위한 새로운 협력공간이자 금강산 관광 문제를 풀고자 하는 창의적 해법”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14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ㆍ김영호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 축사를 통해서다.  
 
이 장관은 “분단된 남과 북의 사람과 사람이 오고 간다면 이 땅에 평화의 기운이 약동하고 그 자체로 세계에 발신하는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우선 실향민과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에서 시작해 육로로 갈 수 있는 개성, 금강산 관광, 제3국을 통한 관광, 외국인의 남북 연계 관광 등으로 대상과 지역도 점차 넓혀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상황을 살펴야 하겠지만, 하루빨리 북측과 개별관광에 대한 대화와 협력을 시작하길 희망한다. 정부는 실현 가능한 모든 방안을 모색하고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북한지역을 관광할 수 있도록 제반 사항들을 착실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난달 31일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제진역을 찾은 자리에서도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사청문회 때 그는 개별관광을‘금강산 문제의 창의적 해법’으로 거론하며 “지방자치단체, 사회단체, 여행사를 대상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