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도 이틀만에 비웠는데···" 박원순 유족 관사 거주 논란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 연합뉴스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公館)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들이 계속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한쪽은 "박근혜 전 대통령도 탄핵 이틀 만에 청와대를 비웠는데 박 전 시장 유족은 더 오래 있을 근거가 있냐"는 입장이고, 한쪽은 "유족에게 가혹한 것이 아니냐, 박 전 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뜬 만큼 시간을 더 줘야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유족 측 다음주 퇴거 뜻 밝혀"

서울시 관계자는 박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 여사 등 유족이 현재까지 공관에 거주 중이라고 14일 확인했다. 가회동 공관은 박 전 시장의 요청으로 서울시가 임차한 주택이다. 처음 박 전 시장은 혜화동 공관을 사용했으나, 서울성곽 보존을 위해 비운 뒤 은평뉴타운에 임시로 거주하다 가회동 공관으로 거처를 옮겼다. 
 
박 전 시장이 2015년 2월 입주한 가회동 공관은 대지 660㎡ 규모로 방 5개, 회의실 1개, 거실 1개, 마당을 갖췄다. 시는 보증금 28억원에 월세 208만원씩 지출하고 있다. 임차 당시 '호화관사'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서울시 관사는 '서울특별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에 규정돼 있다. 조례엔 관사 사용 허가권을 시장이 가진 것으로 돼 있다. 허가 취소도 규정하고 있는데 ▶사용자가 그 직위에서 해임된 때 ▶사용자가 그 사용을 그만둘 때 ▶관사의 정상적 운영관리에 크게 해를 끼친 때 ▶관사의 운영관리를 위해 허가를 취소할 필요가 있는 때 등이다. 하지만 관사의 반납 시점이나, 박 전 시장과 같은 궐위 상황에 대해선 명확한 규정이 없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박 전 시장 사망 뒤 업무처리 문건을 보내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협 행정1부시장의 시장관사·집무실 사용 등을 사실상 금지했다. 때문에 서 대행은 박 전 시장 유족이 퇴거하더라도 관사를 이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유족이 다음 주쯤, 늦어도 이달 안에 공관을 비우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비용은 정산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