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 "열등감으로 과하게 도발…공지영, 잘못했다 용서해라"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배우 김부선. 뉴스1·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왼쪽)과 배우 김부선. 뉴스1·연합뉴스

공지영 작가의 전 남편과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놓고 공 작가와 진실 공방을 벌여 온 배우 김부선씨가 “공샘,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김씨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용기를 냈다. 고백한다”며 공 작가와의 일화를 적었다.  
 
김씨는 “지리산에서 공작가님 처음 뵙고 내게도 어떤 일이 있었노라고 말한 적이 있다. 지치지 않고 나는 떠들었고 공샘은 다 들어주셨다”며 “‘위로가 될지 모르나 제 말 들어보세요. 그리고 샘만 아셔야해요’ 그러면서 작가님이 조심스레 전 남편과 결혼 생활 때 겪었던 황당한 어떤 말을 한 적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가님이 내게 들려준 내용은 이동네 풍문으로 들었던 바”라며 “이게 전부”라고 말했다.  
 
김씨는 “공샘은 외부에서 들은 소문들과 전부인에게 직접 들은 말을 제가 퍼트린다고 충분히 위협받고 협박, 공포감을 느낄 수 있다. 자녀들과 함께 있으니까”라며 “많이 늦었지만 용서 바란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공 작가는 지난 13일  “10년 넘는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이스북을 떠난다. SNS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주었던 분들께 용서를 빈다”며 돌연 SNS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김씨는 “공지영씨에게 인신공격은 하지 말아달라”고도 당부했다. 김씨는 “인신공격 그거 아주 비겁하다. 자식이 열 명이든 남편이 백 명이든 무슨 상관이냐”며 “배우 생활 하면서 온갖 악플과 유언비어에 이젠 맷집도 생길만함에도 여전히 말 한마디에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공지영씨 이야기다. 애가 셋이니 남편이 어쩌니 인신공격 하지말라”며 “같은 여성으로서 어머니로서 호소한다. 개인사는 노 터치가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김씨는 “어제 그제 기사 댓글들 보고 제가 다 민망해진다. 화가 난다”며 “이곳에서 공지영씨에게 저급한 인신공격 하신다면 친구 안 한다”고 했다.

 
이 글에 몇몇 네티즌들이 김씨를 응원하는 댓글을 달자, 김씨는 “아니다. 제가 못난 열등감으로 과하게 도발했다. 제 탓이다. 밤새 걸으며 내린 결론이다” “눈물만 난다. 내가 너무 모질게 했나 자책하는 아침이다. 지리산에서 혼자 울고 있을 그녀 상상하니 가슴이 너무 아프다” 등 후회하는 내용이 담긴 댓글을 달았다.  
 
앞서 공 작가는 지난 11일 “전 남편의 음란 사진과 관련해 김부선이 1년째 협박을 하고 있다”며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 사진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씨는 “협박이 아닌 요청”이라며 공지영에게 통화 녹취파일이 유출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는 취지라고 반박했고, 두 사람은 날선 공방을 벌여왔다.  
 
공 작가는 2018년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배우 김부선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스캔들 공방’이 벌어졌을 때 김씨를 공개 지지한 바 있다. 하지만 김씨가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 법정에서 최악의 경우 꺼낼 것”이라고 하자, 공 작가가 “대박. 성폭력 사건에서 상대 남성의 특징을 밝힐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조언했던 통화내용이 온라인에 유출되며 두 사람의 관계가 틀어졌다. 김씨는 녹음유출로 결정적 무기를 잃어 이 지사와의 스캔들 공방이 잘 풀리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na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