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리아, 코로나19로 문 닫았던 8개 매장 영업 재개···“방역 마쳤다”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종각역점을 포함 매장 8곳이 영업을 중단했다. 뉴시스

서울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종각역점을 포함 매장 8곳이 영업을 중단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이 발생해 영업을 중단했던 롯데리아 매장 8곳이 14일 영업을 재개했다.
 
이날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는 오전 11시부로 해당 매장 8곳이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매장은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건대스타시티점이다.  
 
이 가운데 첫 확진자가 나온 종각역점은 방역 당국의 허가 하에 지난 12일 문을 열었다가 다른 점포와 궤를 같이한다는 취지에서 13일 영업을 하지 않았다.
 
롯데GRS는 “지난 13일 이들 8개 점포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가 완료됐고, 방역·내부 청결 조치도 마쳤다”며 “CCTV 확인을 마친 질병관리본부가 영업 재개를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6일 광진구 ‘점장 모임’에 참석한 22명 가운데 11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1명은 음성이었다.
 
롯데GRS는 음성으로 판명된 직원 11명에 대해서 근무 가능 여부와 무관하게 2주일간 휴업수당을 지급하고 휴무 조치를 했다. 대신 해당 매장에는 새로 인력을 뽑아 투입했다.
 
롯데GRS는 영업을 재개하는 8개 매장에 방역을 마쳤다는 내용의 포스터를 제작해 게시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