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나 일렉트릭, 한 번 충전으로 1000㎞ 이상 달리는데 성공

시험 주행 중인 코나 일렉트릭. 사진 현대자동차

시험 주행 중인 코나 일렉트릭.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한 번 충전으로 1000㎞ 이상을 달렸다.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 7월 22~24일(현지시간) 독일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에서 시행한 시험 주행에서 각각 1026㎞, 1024.1㎞, 1018.7㎞의 주행거리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연비는 1kW당 16㎞ 안팎으로 나타나 국내 기준 공인 전비(전기차 연비) 5.6㎞/kWh보다 높았다.
 
이번 시험 주행은 라우지츠링에서 약 35시간 동안 다수의 운전자가 교대로 운전하며 진행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와 협업해 이뤄졌고, 최근 아우토 빌트지가 시험 주행 결과를 공개했다.
독일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에서 코나 일렉트릭 시험 주행을 마친 뒤 관계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독일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에서 코나 일렉트릭 시험 주행을 마친 뒤 관계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시험팀은 코나 일렉트릭의 전력 소모를 줄여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29℃의 더운 날씨에도 에어컨을 켜지 않았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끈 채 주행했다. 도로교통법 준수를 위해 주간 주행등은 켜고 달렸다. 주행을 마친 뒤 시험차 3대의 평균 속도는 시속 약 30㎞로 집계됐다. 교통체증, 신호대기, 주거지역 제한 속도 등을 고려한 도심 주행 평균 속도와 비슷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유럽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에서 전기차 모델 가운데 폴크스바겐과 르노에 이어 3위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는 유럽 친환경차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체코 공장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생산하고 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