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5만명 구독하는 네이버 기자 페이지 달라진다

네이버가 기자 개인의 브랜딩을 강화하기 위해 뉴스·기자 페이지 일부를 개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네이버 뉴스' 안 '기자 페이지'를 활성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모바일로 네이버 뉴스를 클릭하면 기사 제목 바로 아래에 기자 이름과 사진이 나온다. 여기서 기자 이름을 클릭하면 '기자 페이지'로 바로 연결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기사의 출처가 명확히 전달됨과 동시에 기자 페이지 접근성이 향상돼 기자 구독과 응원이 더 편리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그동안 언론사 간 뉴스를 차별화해서 보여주는 정책을 추구해왔는데, 이제는 여기서 더 나아가 기자 개개인의 정체성을 강조할 수 있는 방향으로 뉴스 페이지를 개편하겠다는 것이다.
 
네이버 뉴스에서 기자들이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채널로 제공해 온 〈기자페이지〉는 이번 개선을 통해 기자의 사진, 프로필, SNS채널, 경력사항과 기사 목록을 한데 모아볼 수 있도록 더욱 풍성하게 꾸며진다. 특히 기자 프로필, 기사 목록, 기자의 ‘주간 많이 본 뉴스’를 기존보다 가독성 높은 형태로 개선하고 기자 개인의 네이버 블로그나 포스트 등 연관 채널이 등록되어 있는 경우에는 관련 구독자 수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네이버]

네이버 뉴스에서 기자들이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는 채널로 제공해 온 〈기자페이지〉는 이번 개선을 통해 기자의 사진, 프로필, SNS채널, 경력사항과 기사 목록을 한데 모아볼 수 있도록 더욱 풍성하게 꾸며진다. 특히 기자 프로필, 기사 목록, 기자의 ‘주간 많이 본 뉴스’를 기존보다 가독성 높은 형태로 개선하고 기자 개인의 네이버 블로그나 포스트 등 연관 채널이 등록되어 있는 경우에는 관련 구독자 수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네이버]

'기자 페이지'는 기자와 이용자들이 소통할 수 있는 채널로 바뀌었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자의 사진 ▶프로필 ▶소셜미디어 채널 ▶경력사항 ▶기사 목록을 한데 모아서 볼 수 있다. 기사 목록 최상단에는 '주간 많이 본 뉴스' 목록이 뜬다.  
 
현재 네이버의 '기자 페이지' 이용 매체는 총 68개이며 기자 수는 6900여명이다. 기자 페이지 구독자는 총 175만명이다.
 
네이버 측은 "연내에 기자가 직접 '기자 페이지'의 레이아웃, 프로필, 대표 기사를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