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 한남더힐 73억에 팔렸다···5년째 가장 비싼 아파트 1위

용산구 한남더힐. 연합뉴스

용산구 한남더힐. 연합뉴스

 
올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가격에 매매된 아파트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로 나타났다.
 
1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한남더힐 전용면적 240.305㎡는 4월 말 73억원(1층)에 팔려 올해 들어 현재까지 전국에서 가장 비싼 매매가를 기록 중이다.
 
같은 층의 같은 평형이 지난해 11월에 기록했던 종전 최고가(71억원)를 5개월 만에 2억원이나 경신했다.  
 
한남더힐은 올해 최고가 1∼6위를 휩쓴 것을 비롯해 상위 30위에 13건이 포함됐다.
 
이 단지는 2015년부터 매년 최고 실거래가 1위 기록을 지키고 있다. 지난해 1월에는 전용 244.749㎡가 84억원(3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2006년 부동산 매매 실거래신고제 도입 이후 우리나라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도 한남더힐은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라는 타이틀을 수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예인들이 많이 사는 것으로도 유명한 이 단지는 현재 나와 있는 매매 물건은 없는 상황이다.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뉴스1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뉴스1

 
올해 매매가 상위 30위에 든 아파트는 모두 서울에 소재했다.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95㎡(57억원)와 강남구 도곡동의 ‘로덴하우스웨스트빌리지’ 전용 273㎡(54억5000만원), ‘타워팰리스3차’ 전용 235㎡(54억2500만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전용 155㎡, 52억5000만원)와 강남구 청담동 ‘청담어퍼하우스’(전용 197㎡, 52억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퍼스티지’(전용 223㎡, 48억9000만원),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8차’(전용 210㎡, 48억원)와 ‘현대6차’(전용 197㎡, 48억원),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전용 219㎡, 48억원), 강남구 삼성동 ‘삼성동라테라스’(전용 182㎡, 47억원) 등도 3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아크로리버파크는 전용 84.95㎡가 지난달 35억70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이 면적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3.3㎡당 가격이 1억400만원이다.  
 
매매가격이 수십억원에 달하는 이들 초고가 아파트들도 올해 부동산 가격 상승 흐름의 영향과 보조를 같이하고 있어 향후 가격 변동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