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 결국 뚜레쥬르 매각 추진한다

뚜레쥬르 매장. [사진 CJ푸드빌]

뚜레쥬르 매장. [사진 CJ푸드빌]

 
CJ그룹이 계열사 CJ푸드빌의 주력 사업 부문 가운데 하나인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CJ그룹 관계자는 “매각 포함 다양한 방안 검토 중”이라며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CJ는 딜로이트안진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한 데 이어 국내외 사모펀드 등에 투자 안내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 시도는 외식 사업을 중심으로 CJ푸드빌을 재편하는 동시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업계가 불황에 빠지자 그룹 차원에서 현금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뚜레쥬르는 CJ푸드빌의 핵심 사업부문이자 국내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SPC의 파리바게뜨에 이어 2위 업체다.
 
한편 CJ푸드빌은 지난해 홍콩계 사모펀드 앵커에쿼티파트너스에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를 매각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