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의혹' 윤미향 석달만에 소환···14시간30분 밤샘 조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인의 신분이었던 지난 5월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의원은 정의연 관련 회계 비리가 불거진 지 3개월 만에 검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인의 신분이었던 지난 5월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 의원은 정의연 관련 회계 비리가 불거진 지 3개월 만에 검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핵심 당사자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서 조사받았다. 의혹이 터진 지 3개월 만에 검찰에 출석한 윤 의원은 14시간 30분가량 밤샘 조사를 받고 14일 오전 4시 5분께 조서 열람을 마쳤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윤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후원금의 사적 유용 여부나 건물 매입 및 매각 과정의 위법 여부 등 그간 제기된 의혹에 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이사장직을 맡았을 당시 개인 명의 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하고 기부금을 부실 회계 처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13년 경기도 안성에 있는 쉼터 건물을 주변 시세보다 두배 가량 비싼 7억 5000만원에 사들인 뒤 지난 4월 4억 2000만원에 매각한 의혹도 받는다.

 
이번 논란은 지난 5월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기자회견 나흘 뒤인 11일 다수 시민단체가 윤 의원과 정의연 관계자들을 횡령ㆍ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월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소유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평화의우리집 등 총 3곳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3개월간 정의연과 정대협 회계담당자들을 여러 차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갔다. 안성 쉼터 시공사 대표와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의 양아들 황선희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핵심 인물로 지목받는 윤 의원이 이날 조사를 받으면서 검찰 수사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불구속기소 하는 방안 등을 놓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이 18일 임시국회 개회와 함께 불체포 특권을 다시 갖게 되면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국회의 동의가 필요하다.

 
윤 의원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5월 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 전면 부인했다. 윤 의원은 모금 사업 중 자신의 계좌로 돈을 받은 적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6월 마포 쉼터 소장 손모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때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이런 지옥의 삶을 살게 되리라고 생각도 못 했다.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하고 죄인도 아닌데 죄인 의식을 갖게 했다“라며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