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고 마시고 즐기는 ‘골프 해방구’ 아시나요

문 닫힌 방 형태가 아닌 탁 트인 홀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골프 스타디움. 정시종 기자

문 닫힌 방 형태가 아닌 탁 트인 홀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골프 스타디움. 정시종 기자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TPC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리는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은 ‘골프 해방구’로 유명하다. 2만석 규모의 16번 홀(파3) 관중석은 먹고 마시며 흥겹게 응원하는 장소다.
 

성수동에 신개념 ‘골프 스타디움’
폐쇄된 방 아닌 열린 연습장 지향

국내에도 ‘골프 해방구’를 내세운 골프장이 등장했다. 6월 말 서울 성수동에 문을 연 신개념 골프 연습장 ‘골프 스타디움’이다. 이곳에는 기존 스크린 골프장이나 실내 연습장의 고정된 관념을 깨는 요소가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굳게 문 닫힌 방 형태의 스크린이 아닌, 탁 트인 널찍한 홀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다. 매장에 흥겨운 음악이 흐르고, 중앙 홀에 조성된 대형 스크린에서는 퍼팅 이벤트 대회 등이 열린다. 게임이 아니라 시간제로 과금해, 한 공간에서 여럿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골프 스타디움은 골프를 좋아하는 대학 동기들(연세대 88학번)이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함께 출자하고 아이디어를 모아 1호 점을 열었다. 건축학과 출신으로 직접 디자인을 지휘한 허재혁 대표는 “기존에 없던 아이디어로 공간을 구성하려고 노력했다. 골프 연습장, 스크린 골프장의 단점을 보완하는 새로운 하이브리드형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골프 스타디움은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소속 프로를 두고 운영하는 일반 골프장과 달리, 누구에게나 레슨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얼리버드 요금제, 쿠폰제 등으로 이용자 부담을 줄였다. 허 대표는 “오전에는 연습이 목적인 개인이, 퇴근 시간 이후에는 게임을 즐기는 단체 손님이 찾는다. 또 게임 시뮬레이터의 정확도 높은 센서와 선명한 그래픽이 입소문을 타 티칭 프로까지 많이 찾는다”고 자랑했다.
 
골프 스타디움은 당분간 직영 매장 운영에 집중할 계획이다. 일단 10개 안팎의 직영점 개점을 계획하고 있다. 허 대표는 “골프를 사랑하는 사람이 북적이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즐길 수 있는 열린 골프 문화를 퍼트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