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성훈, 여고생 밀치고 욕설? “절대 사실무근, 선처 없다…고소장 접수”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 연합뉴스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 연합뉴스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이 여고생을 밀치고 욕설 시비가 붙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강성훈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강성훈은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돼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해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함을 잊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열심히 지내고 있다”며 “더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성훈은 이날 법무법인 정솔을 통해 “비방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네티즌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성훈은 자신의 SNS에 고소장을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강성훈은 지난 12일 올라온 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로 인해 구설에 올랐다. 강성훈과 같은 동네 주민이라 밝힌 18세 여고생은 강성훈과 실수로 부딪쳤는데 강성훈이 자신에게 욕설을 하고 세게 밀쳤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