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인 위안부 30명, 4000명이 강간" 일본군의 진술 공개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1941년 관동군사령부의 명령을 받아 군위안소를 설치할 때 중국인 가옥을 약탈하여 군 위안소로 만들었다. 이때 조선 여성 30명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로 영업시켜 일본 군부대 군인 4000명의 강간·구타 폭행 대상으로 만들어 성병으로 고생하고 빚까지 가중시켰다.”

 
일본군 전범이 중국 침략 시기 무단장(牡丹江)시 동닝(東寧)현에서 저지른 위안부 범죄와 관련해 진술한 내용이다. 이는 일제 패망 후 중국에서 붙잡힌 일본군들이 쓴 자필진술서 일부에 담겼다.  
 
중국 기록관인 중앙당안관은 지난 2015년과 2017년 출간한 자료집 ‘중앙당안관 소장 중국 침략 일본전범 자필진술서’를 펴냈다.  
 
해당 자필진술서는 일본군 전범의 진술서 842건을 120권으로 엮은 자료집으로 총 6만3000쪽에 달한다. 살인, 살인 방조, 체포 감금, 고문, 구타, 강제노동 혹사, 약탈, 불법 가옥 침입, 가옥 파괴와 몰수, 방화, 음식물 강탈, 부정부패, 탈세, 정보활동, 위안소 설치와 강간, 윤간 등 범죄가 자세히 기술돼있다.  
 
이러한 자필진술서를 토대로 동북아역사재단은 오는 14일 ‘자료로 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학술회의에서 진술서 분석 내용을 발표한다. 특히 조선과 중국인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한 일본군 9명의 자필 진술서를 집중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학술회의에서 발표할 김정현 위원의 ‘중국의 일본군 전범 진술서로 보는 위안부 문제’ 자료에 따르면 일본군 전범진술서에는 “(위안부를) 노예처럼 학대하였으며 위안소 설립 이래 1942년 10월까지 50회에 걸쳐 성폭행했다”, “조선 여자들의 자유를 박탈했을 뿐 아니라 성병으로 인해 막대한 고통에 시달리게 했다”, “원래 위안소에 더하여 방 7칸의 주민을 내쫓고 위안소를 크게 개조했다”, “중국인 가옥을 몰수하여 위안소로 만드는 과정에 일본군이 직접적으로 관여했다” 등의 내용이 기술돼 있다.  
 
김정현 위원은 “일본군 전범의 진술서를 보면 일본군의 전시 성범죄가 중국 전역에서 경찰·헌병·군대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일어났고, 조선 여성들이 여러 지역에 연행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