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왕절개 후 복통 시달렸던 산모…뱃속에서 15㎝ 거즈 나왔다

제주 산모 뱃속 거즈. [사진 피해 산모 가족]

제주 산모 뱃속 거즈. [사진 피해 산모 가족]

 제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산모 뱃속에서 13~15cm 길이의 의학용 거즈가 발견됐다. 이 거즈는 절개부위 등의 출혈을 막는 데 쓰인다.
 

제주 한 산부인과에서 몸속 넣어둔 채 봉합
남편 “부인, 우울증 치료에 또 병원 찾아야”
병원측 “책임 통감, 사고 관련 협의 최선”

 13일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A씨(33)는 지난달 18일 제주시내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아이를 출산했다.
 
 수술 이후 A씨는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할 정도로 심한 복통을 호소했다. 산부인과에 입원 중이었던 A씨는 구토와 설사가 계속되자 출산 나흘 뒤 제주시내 종합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X선과 CT 촬영 등을 통해 뱃속에 거즈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곧바로 거즈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피해자 측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당시 발견된 의료용 거즈의 길이는 13~15cm에 달했다. A씨 측은 "이 거즈가 A씨 뱃속에서 직장과 소장 부위를 압박하며 복통을 유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학계에 따르면 보통 제왕절개 수술 중 준비한 거즈의 숫자와 사용된 숫자를 확인하는 절차 후 수술부위를 봉합한다. 보통 15개 내외의 거즈를 사용한다. 해당 산부인과 측은 “당시 수술과정에서 출혈이 많아 의료진이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 산모 배 속에서 발견된 의료용 거즈. [사진 피해 산모 가족]

피해 산모 배 속에서 발견된 의료용 거즈. [사진 피해 산모 가족]

 A씨의 남편 B씨(34)는 “사고 이후 아내가 정신적인 충격으로 우울증 증세까지 보이고 있다. 첫 아이였기 때문에 아내가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둘째 계획도 있었지만, 아내가 두려워해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통원 치료를 받으면서 우울증 치료를 위한 또 다른 병원을 알아보는 중”이라고 했다. 그는 또 “사고 후 담당 주치의가 아닌 대표 의사나 보험사에서 전화가 오는 정도에 그쳤고, 보험 처리를 원치 않으면 의료분쟁위원회나 소송을 진행하라고 해 어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산부인과 관계자는 “여러 차례 남편 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면회를 할 수 없어 산모에게도 전화로 사과드렸다”며 “어떤 얘기로도 위로가 안되겠지만, 사고와 관련한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