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도시 추진 오산시 ‘1인1 문화프로젝트’ 시민공유회 개최

(재)오산문화재단의 오산문화도시사무국(사무국장 최창희)은 오산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준비작업으로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는 참여시민공유회를 8월 12~13일 열었다.
 

- “시민의 목소리로, 시민에서 시작 오산 문화도시를 완성해 나갈 것”
- 최종 전문가컨설팅 실시해 시범사업의 장기운영계획수립 토대 마련

참여시민공유회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시민에서부터 시작하는 문화도시오산의 완성을 향한 과정으로,  2020 예비문화도시 오산의 시범사업 중 하나인 1인1문화프로젝트의 4개 파일럿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150여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참여하지 못한 시민들의 목소리는 양일간의 설문을 실시해 그 결과를 함께 담기로 했다.
 
오산문화재단은 참여시민공유회 결과와 설문조사결과 등을 취합하여 오는 25일 (재)청주문화산업진흥재단 문화도시센터 김미라 센터장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안태호 이사 , 플랜비 이승욱 대표 등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1인 1문화 프로젝트를 개선 및 보완하기 위한 의견과 장기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조언을 받는다. 이를 통해 시민이 주도하고, 시민의 목소리에 의해 발전해나가는 “이음으로 생동하는 문화도시 오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보완 및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오산문화도시사무국은 앞으로도 보다 적극적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담아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받기 위하여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