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부금 횡령·부실회계 혐의' 윤미향 의원, 검찰 출석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지난 5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지난 5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3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검찰이 정의연 의혹 관련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정의연의 전 이사장인 윤 의원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 의원은 정의연 이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모집하고 기부금에 대한 부실회계 처리 등으로 횡령·배임·기부금품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부실회계 처리, 안성쉼터 고가 매입 의혹, 개인계좌 후원금 모집 의혹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