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전투기, 흑해 상공에서 미군 정찰기 2대 쫓아내

러시아 주력 전투기 SU-27. EPA=연합뉴스

러시아 주력 전투기 SU-27. EPA=연합뉴스

미군 정찰기들이 흑해의 러시아 영공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강화하면서 러시아 전투기들이 출격하는 일이 연달아 일어나고 있다고 러시아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방부의 즈베즈다 방송은 러시아 Su-27 제트 전투기 한 대가 흑해 상공에서 출격, 2대의 미군 정찰기를 격퇴했다고 발표했다.
 
방송은 “8월 12일 러시아 공군 방공 시스템이 흑해 중립국 상공에서 러시아 영공으로 접근하는 두 대의 비행 목표물을 포착한 뒤 즉시 발진했다”고 밝혔다. 목표 비행체들을 막기 위해 출동한 것은 Su-27 전투기였다고 이 방송을 인용한 신화통신이 전했다.
 
전투기 조종사가 확인한 비행기들의 정체는 미 공군 전략 정찰기 RC-135 한 대와 미 해군 정찰기 P-8A 포세이돈이었다고 즈베즈다 방송은 밝혔다.
 
미군기들은 러시아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으며, 이들이 항로를 바꾼 뒤 Su-27 전투기도 주둔기지로 귀환했다
미 포세이돈 대잠 초계기. 타스=연합뉴스

미 포세이돈 대잠 초계기. 타스=연합뉴스

 
인테르팍스 통신은 미군 정찰기들이 최근 들어 흑해 러시아 영공 인근으로 비행하는 경우가 잦아졌다면서, 지난달 23일, 24일, 27일, 31일 네차례와 이달 5일 등 다섯차례에 걸쳐 러시아군이 흑해 상공에서 미군 정찰기들을 포착하고 Su-27을 출격시킨 바 있다고 소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