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의원 성추행 맞다" 피해자 분노의 반격 영상…민주당 제명결정

“거짓 해명 일관…다른 성추행 영상도 공개”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인 A의원이 “억울하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자 피해 여성이 성추행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 2개를 공개했다.  
 피해 여성 변호인 측이 13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8시40분쯤 식사를 마친 A의원은 피해 여성에서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피해 여성은 머뭇거리다 악수를 받아줬다. 그러자 A의원은 피해 여성의 어깨 바로 아랫부분을 살짝 쓸어내리다가 팔뚝 부위를 움켜잡는 장면이 CCTV에 찍혔다.  
 
 피해 여성 변호를 맡은 김소정 변호사는 “피해 여성은 자신의 딸이 보는 앞에서 A의원이 자신의 팔을 움켜쥘 때 상당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한다”며 “명백한 강제 추행”이라고 말했다.  

A의원 혐의 부인…민주당 13일 A의원 제명키로

 
 이날 공개한 또 다른 영상에는 A의원이 식당 카운터에서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식사비를 계산하면서 피해 여성의 어깨를 10초가량 감싸 안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김 변호사는 “A의원이 ‘격려 차원에서 어깨를 토닥였다’는 해명은 거짓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영상”이라며 “A의원은 피해 여성의 어깨를 상당 시간 감싸 안았다. 강제 추행의 증거”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A의원이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면 추가로 영상을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의원은 지난 5일에 이어 지난 11일에도 이 식당을 찾았다. 11일에는 식당에서 근무하는 또 다른 여종업원을 성추행하고, 남자 직원을 폭행했다고 미래통합당은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A의원이 11일에 또다른 여종업원을 성추행했고, A의원의 일행 중 한 명은 남자 직원을 폭행했다”며 “A의원이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면 11일 영상을 추가로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A의원은 이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A의원은 “식당이 지난 7월 말 개업했는데 장사가 잘 안되더라”며 “앞으로 장사가 잘 되도록 도와주겠다는 말과 함께 지난 5일 격려 차원에서 식당 사장의 어깨를 토닥였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11일에 또 다른 여종업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A의원은 “11일에 또 다른 여종업원에게 어떠한 성추행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13일 A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사실관계 확인과 진상 조사, 당사자 소명 등 심의를 벌인 결과 가장 높은 징계인 제명을 의결했다”며 “앞으로도 선출직 공직자가 성 관련 문제에 연루될 경우 불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엄정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12일 오전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A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에 나섰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