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장애인을 위한 코로나19 매뉴얼 만든다

서울시가 장애인을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행동 요령을 담은 매뉴얼을 만든다. 
 
 서울시는 13일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행동 요령을 알기 쉽게 정리한 '장애인용 감염병 대응 매뉴얼'을 오는 9월부터 제작한다고 밝혔다. 매뉴얼은 지체 장애인과 청각·시각·발달·뇌 병변 등 5개 장애 유형에 맞게 맞춤형으로 만들어진다. 
 
 외출할 때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다중 이용시설을 출입할 때 등 다양한 일상생활에서코로나19 감염을 피할 수 있도록 한 행동 요령을 담을 예정이다. 또 매뉴얼을 장애인이 이를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동영상으로도 제작한다. 마스크 착용을 꺼리는 장애인을 위한 반복적 교육 내용을 포함해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이야기, 동료 장애인들의 코로나 극복 경험담 등도 담긴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매뉴얼은 모두가 손쉽게 구할 수 있도록 서울시 복지포털과 온라인, 책자로 만들어져 배포된다. 서울시는 매뉴얼 제작을 코로나19로 인한 취업 취약계층 지원사업으로 선정하고,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진행하기로 했다. 
 
 희망일자리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합해 30명이 참여할 수 있다.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중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이거나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로 구직 등록을 한 사람이면 신청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한 달 이상 실직하거나 폐업한 사람, 휴업자나 무급 휴직자도 참여 가능하다. 주 5일 근무로 시급은 8950원이며, 접수는 오는 18일까지 받는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매뉴얼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예방 요령을 쉽게 보고 듣고 따라 할 수 있도록 그림이나 동영상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라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일자리를 만들고 장애인과 가족의 스트레스, 돌봄에 대한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