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복절 서울 도심 5만명 집회 몰린다…"주요도로 곳곳 통제"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서울시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불구하고 광복절이자 토요일인 15일 보수·진보단체 10여 곳이 집회를 강행함에 따라 도심 주요 도로 곳곳이 통제될 예정이다.
 
1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15일 정오께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와자유연대는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2만명 규모의 집회를 벌인 뒤 청와대 방향의 신교교차로까지 왕복 행진을 한다.
 
또 보수단체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는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참가인원 2000명이 모이는 집회를 열고 강남역까지 행진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발하는 우리공화당 등은 중구 남대문시장 2문 앞에서 1만명이 모여 집회를 진행한 뒤 남대문로·을지로·퇴계로 등 도심에서 행진할 예정이다.
 
진보단체인 8·15민족자주대회추진위원회는 종로구 안국역에서 3000명 규모로 낙원상가 입구까지 양방향 전 차로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광복절 당일 집회를 예고한 단체는 모두 10여곳으로, 신고된 참가 인원은 5만명이 넘는다.
 
경찰은 이들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집회·행진 상황에 따라 진입이 통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사직로·자하문로·을지로·퇴계로·서초대로 등 도심 대부분의 주요 도로에서 교통체증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를 운행한다면 해당 시간대 정체 구간을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통제 구간의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임시 조정되는 버스 노선은 서울시 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집회·행진·행사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