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인생 선물해드려요, 마포구 ‘무엇이든 상담창구’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난 2월부터 ‘무엇이든 상담창구’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남편의 지속적인 폭력을 피해 찜질방에서 쪽잠을 자고 있어요. 초등학교 1학년인 아이의 양육을 위해 일자리와 주거지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지난 2월, 마포구 아현동주민센터의 무엇이든 상담창구를 찾은 한 여성이 도움을 요청했다.  
 
여성의 사정을 들은 담당 직원은 마포구의 긴급복지지원과 마을변호사 상담을 통해 긴급히 여성과 아이를 배우자로부터 주거분리 하고 민원인을 보호했다. 그 후 4차례에 걸친 복지 전문가 상담을 통해 이 가정이 더 이상 유지될 수 없다는 결론 끝에 이혼소송 절차를 도왔다.
 
이후 지난 6월 여성으로부터 다시 연락이 왔다. 여성은 “모든 일이 잘 해결되었다. 새 삶을 계획할 수 있게 됐다.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마포구 16개 모든 동에 설치된 무엇이든 상담창구는 주민의 가정폭력, 실직, 이웃 간 분쟁, 상속 및 양육권 변경 등 구의 소관사항이 아니지만 스스로 해결하기 어려운 개인 신상에 관한 문제까지 상담해주는 역할을 한다.
 
마포구 주민들 사이에서 상담창구가 널리 알려지며 방문상담 사례가 꾸준히 쌓이는 것은 물론 지난 6월 실시된 마포구 구정만족도 조사에서도 전체 구정사업 중 만족도 순위 4위를 기록했다.  
 
구는 상담 자료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 직원 상담스킬 향상 교육, 주기적 사례관리 회의, 분야별 전문가 ‘도움 전담반’ 구성, 지역 인적자원을 활용한 ‘1일 상담관’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민선7기 소통하는 구정 운영의 한 축으로 무엇이든 상담창구를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아직 너무나 많다”라며 “주민 누구나 찾아와 편하게 자신의 어려움을 털어놓고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무엇이든 상담창구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