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에 내년 국내 최초 '발렛 파킹 로봇' 등장한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왼쪽)과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3일 열린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시험공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왼쪽)과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3일 열린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시험공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인천국제공항에 ‘발렛 파킹 로봇’이 등장한다. 현대자동차그룹 산하 물류 기업인 현대글로비스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주차 로봇 도입을 포함한 스마트주차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고, 본격 추진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글로비스는 13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시험공간)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인천 중구 공항로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이 참석해 성공적인 협업을 다짐했다.
 
주차 로봇은 이미 해외에선 시범적으로 운영되는 형태다. 발렛 파킹 요원이 차를 받아 주차하는 게 아니라, 운전자가 차를 특정 공간에 가져오면 팔레트 모양의 주차 로봇이 차량 하부로 들어가 차를 살짝 들어 올린 뒤 옮겨서 주차공간에 넣는 방식이다. 기존에 있는 주차공간 200면을 활용하기 때문에 차를 맡긴 고객은 주차 로봇이 차를 옮기는 과정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주차를 위해 차량이 복잡하게 움직일 필요가 없고, 통합적으로 제어하는 로봇들이 차량을 옮기기 때문에 사고의 위험성도 없다. 하부를 들어 주차 칸 안에 밀어 넣는 방식이어서 주차도 간편하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해외에서 시범 실시하는 주차 로봇은 부피가 크지만,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에 투입되는 로봇은 더 작게 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주차 시스템 도입은 미래형 공항으로 도약하기 위한 인천공항공사의 ‘비전 2030’ 로드맵 중 하나다. 현대글로비스는 주차 로봇을 이용해 알맞은 장소에 차를 옮기는 것이 물류센터에서 필요한 곳에 화물을 이동하고 적재하는 과정과 유사한 점에 착안, 사업에 참여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주차 로봇의 ▶기술 검증 ▶시범 운영 ▶대 고객 서비스 등 3단계로 사업을 추진한다. 검증 단계에선 인천공항 단기주차자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시나리오별 주차 로봇의 성능과 운영방식(직각·평행·복합 주차)을 검증한다.  
 
이 과정에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내년부터는 주차 로봇의 시범운영을 하고 검증 결과를 검토해 최종 고객 서비스 방향과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다. 스마트주차 시스템이 도입되면 주차 공간을 찾기 위해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다. 장기 여행 후 주차 위치를 잊었더라도 신속하게 차량을 찾을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조직으로 2018년 출범한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의 역할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스마트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