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지율 역전에…이낙연 "실망 쌓인 결과" 이재명 "부동산 때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역전됐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지지정당을 조사한 결과 통합당 지지율은 36.5%로 33.4%를 기록한 민주당을 3.1%포인트 앞섰다. 통합당은 전주보다 1.9%포인트 올라 지난 2월 창당 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민주당은 1.7%p 떨어졌다. 리얼미터 기준으로 여야의 정당 지지도가 역전된 건 민주당 29.2%,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29.6%였던 2016년 10월 이후 3년 10개월 만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정당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정당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진 건 중도층 이탈에 더해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 지역의 민심이 돌아섰기 때문이다. 광주·전라 지역의 민주당 지지도는 47.8%로 전주보다 11.5%포인트 급락했다. 통합당은 부산·울산·경남 48.5%(5.7%포인트↑), 대구·경북 50.9%(5.4%포인트↑), 서울 39.8%( 4.1%포인트↑), 대전·세종·충청 39.0%(3.8%포인트↑) 등 전국적으로 고루 올랐다.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서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전주에 비해 3.9%포인트 하락한 55.4%로 집계됐다. 통합당은 진보층에서 전주보다 5.1%포인트 오른 16.9%의 지지를 받았다.
 
공교롭게도 김태년 원내대표의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지지도가 역전됐다. 그간 통합당 지지율의 상승 추세를 '일시적 현상'이라고 무시해온 민주당 내에서도 당혹감이 퍼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호남 지역과 진보층의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명확한 상황 파악과 후속 대처가 시급하다”(재선 의원)는 의견이 나온다.
 

꾸준한 지지율 하락, 그 배경엔 '부동산' 

12일 전남 곡성군 수해 지역을 찾은 이낙연 의원. [뉴스1]

12일 전남 곡성군 수해 지역을 찾은 이낙연 의원. [뉴스1]

민주당은 21대 총선 이후 지난 4개월간 악재가 겹치며 지지율이 꾸준히 하락했다. 4월 넷째 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52.6%에 달했던 민주당 지지율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으로 한 주 만에 45.2%로 하락했다. 이후 인국공 사태, 추미애-윤석열 갈등 등을 겪으며 7월 첫째 주 당 지지율은 38.3%로 주저앉았다. 지난달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법안 일방 처리 등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며 7월 셋째 주엔 35.3%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 이낙연 의원은 중앙일보 질의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경기침체, 고용불안, 집값 상승과 상대적 박탈감, 원활치 못한 국회, 민주당 일부 구성원의 부적절한 처신과 언행, 긴 장마와 집중호우의 피해 등으로 국민의 실망과 답답함과 실망이 누적 결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기풍쇄신이 필요하다. 국민의 삶과 마음을 더 세심하게 파악하고, 더 정확한 처방으로 기민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특히 부동산값 폭등과 관련 논란 등이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 손꼽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고통과 어려움이 지지율에 크게 영향을 줬다”며 “정치는 언제나 국민 삶을 개선하는 것이어야 하는데 (지지율 하락은) 좀 더 노력을 많이 해 달라는 채찍”이라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이 취득세·보유세·양도세 인상 등 규제 중심의 부동산 정책을 추진하는 데 대해선 “주사를 놓을 때도 덜 아프게 하기 위해 배려하듯 국민 전체를 상대로 증세나 규제 등 강공책을 쓸 때는 고통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섬세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이 쌓여 이젠 찬반과 토론의 영역이 아닌 불신과 조롱의 영역으로 넘어왔다”며 “부동산 정책으로 성과를 못 거두면 국정 운영 전반의 신뢰감과 안정감이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